현재위치 : > 사회/교육 > 사건/사고

대전경찰청 2019년 경무관 배출할까... '주목'

여성 TO 제외하면 개청 12년 동안 경무관 0명
심은석 유성서장과 박종민 대전청 정보과장 후보군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11-17 00:02 수정 2019-11-17 10:58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대전경찰청전경
대전 서구 둔산동 대전경찰청사
'경찰의 별', 경무관 승진 발표가 다가오고 있는 가운데, 대전경찰청에서 경무관이 나올 수 있을지 관심이 쏠린다.

대전경찰청은 여성 할당 정원에 해당하는 송정애 제1부장을 제외하면, 개청 후 12년 동안 경무관 승진에 이름을 올린 경찰은 전혀 없기 때문이다.

2018년 송정애 부장(당시 총경)은 대전청 개청 첫 경무관이 됐다. 그러나 지방청에서 경무관을 배출했다고 보기보다는 경찰 여성 ‘TO’로 경쟁해 승진했다고 봐야 한다는 것이 경찰 관계자들의 공통된 의견이다. 사실상 대전경찰청이 2007년 개청하고 경무관 승진이 없다는 의미다.

경무관은 일반 공무원 3급(부이사관)에 해당하는 고위 경찰 간부다. 현재 패스트트랙에 올라가 있는 '고위 공직자 비리 수사처(공수처) 설치법안'에서 경무관 이상 경찰까지 수사대상 범위에 있는 만큼 고위 공직자로 분류된다.

지방 경찰의 치안 수요가 높아지면서 경찰청은 서울 외 지방청에도 경무관 승진 자리를 배정하고 있지만, 광역시 중 대전청만 홀대 받는 실정이다.

대전경찰청 관계자는 "대전청이 개청하고 단 한 번도 남성 경무관은 나오지 않았다"라면서 "송정애 경무관이 여성 치안감 승진 가능성도 있는데, 이번에 경무관이 나오지 않으면 경무관 없는 지방청이 될 수도 있다"라고 했다.

현재 경무관 68명 중에서 51명은 본청과 서울청 출신이다. 경기남부청이나 부산청도 각각 2명씩 경무관을 배출했으나, 대전은 여성 TO 경무관 1명뿐이다.

또 다른 대전청 관계자는 "지역 현실에 맞게 치안을 강화할 수 있는 장점들이 많음에도 경무관 승진에서 지방청은 홀대를 분명히 받고 있다"라면서 "지금 열심히 각 처소에서 일하는 경찰을 위해서라도 본청과 서울청 경무관 승진 쏠림 현상을 해결해야 한다"고 말했다.

대전의 2019년 경무관 승진 후보군에는 심은석 유성경찰서장과 박종민 대전경찰청 정보과장이 이름을 올리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현제 기자 guswp3@

포토뉴스

  • 박용갑 대전 중구청장 제21대 총선 불출마 박용갑 대전 중구청장 제21대 총선 불출마

  • 올 겨울 들어 가장 추운 날씨…‘버스는 언제 오나?’ 올 겨울 들어 가장 추운 날씨…‘버스는 언제 오나?’

  • 박용갑 대전 중구청장, ‘구민과의 약속 지키기 위해 총선 출마 안한다’ 박용갑 대전 중구청장, ‘구민과의 약속 지키기 위해 총선 출마 안한다’

  • 중도일보 임원진 대전 나눔리더 나란히 가입 중도일보 임원진 대전 나눔리더 나란히 가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