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정치/행정 > 대전

융복합 특수영상 콘텐츠 육성 첫 관문 통과에 쏠린 눈

예비타당성 대상사업 선정 올해 안으로 결정
통과 시 영상산업 메카 조성 탄력 받을 것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11-17 10:54 수정 2019-11-17 23:05 | 신문게재 2019-11-18 2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2019090801000845200035001
스튜디오큐브 모습
대전시가 4차 산업혁명시대를 이끌 융복합 특수영상 콘텐츠산업 육성을 위한 첫 관문을 통과할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17일 대전시에 따르면 시는 특수영상 기술기반 전문인력 양성과 기업 입주공간 집적시설단지인 '융·복합 특수영상 콘텐츠 클러스터 조성'을 위한 예비타당성 대상사업을 신청했다. 현재 문화체육관광부와 조성 협의를 마치고 기획재정부의 재정사업평가자문회의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 시는 건립 타당성 조사 및 건축분야 기본계획 용역을 통해 기획보고서를 만들어 지난해 6월부터 문체부와 협의를 진행했다. 관련 연구 용역 결과 예타 결정에 중요한 BC(경제성)도 일정수준 갖춘 것으로 알려졌다.

대전시는 내년 하반기 중으로 KDI 예타조사를 통과할 수 있도록 추진할 방침이어서, 이번에 예타 대상사업으로 선정되지 않으면 계획에 차질이 빚어지게 된다.

융·복합 특수영상 클러스터는 유성구 도룡동 일대에 연면적 3만 6620㎡, 지하 4층, 지상 10층 규모에 기업지원시설, 테스트베드, 입주공간, 전문인력 양성 공간 등을 조성하게 된다. 시는 총 사업비 1500억원(국비 750억원, 시비·민자 750억원)을 투입해 2021년부터 2024년까지 조성한다는 방침이다.

대전시는 기존에 조성된 스튜디오 큐브 연계 인프라를 활용한 특수영상 전문기업 및 융복합 콘텐츠 산업 집적단지 환경을 조성해 국내 최대 문화산업 거점으로 육성한다는 계획이다.

한국콘텐츠진흥원에서 운영 중인 스튜디오 큐브는 지난 2017년 9월 개관 이후 국내 대형 작품들이 촬영되고 있지만 실내촬영장이라는 폐쇄적 특성으로 지역 기여도가 낮은 실정이다. 대전시가 부지를 30년간 무상 임대를 해줬지만, 영상콘텐츠 산업 인프라가 수도권에 편중되다 보니 대전지역 경제에 별다른 도움을 주지 못하고 있다. 제작사 중심으로 영상산업이 진행되다 보니 대부분 기존 네트워크를 활용해 지역 영상산업 인프라 활용이 거의 없는 상황이다.

대전시는 융복합 특수영상 클러스터가 조성되면 관련 산업체를 유치하는 등 영상 산업 생태계를 조성해 국내 영상산업의 메카로 구축한다는 계획이다.

융·복합 특수영상 클러스터는 문재인 대통령의 4차 산업혁명 특별시 대전지역 5대 공약사업이기도 하다. 지난해 민선7기 대전·세종·충남·충북·광주·전남·전북·강원 등 8개 시도지사 공동 건의문 연계협력사업으로 선정됐으며, 문체부 2019년 미래형·참여형 콘텐츠인프라 사업으로 선정되기도 했다.

대전시 관계자는 "특수영상 클러스터가 구축되면 스튜디오 큐브와 시너지 효과를 통해 우리나라 영상산업 발전에 크게 기여할 수 있다"면서 "문체부와 필요성에 대해 공감대를 형성한 만큼 예비타당성조사 대상사업에 선정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이상문 기자 ubot1357@

포토뉴스

  • [포토]식탁에 올린 `크리스마스` [포토]식탁에 올린 '크리스마스'

  • 대전 유성구, 산타발대식 개최… "소원을 말해봐" 프로젝트 대전 유성구, 산타발대식 개최… "소원을 말해봐" 프로젝트

  • 박용갑 대전 중구청장 제21대 총선 불출마 박용갑 대전 중구청장 제21대 총선 불출마

  • 올 겨울 들어 가장 추운 날씨…‘버스는 언제 오나?’ 올 겨울 들어 가장 추운 날씨…‘버스는 언제 오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