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사회/교육 > 사건/사고

갈 곳 잃은 대전인권체험관 대체장소 찾았다

유성구 문지동 삼성 SDS 대덕센터... 이르면 2020년 4월 재개관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11-18 14:11 수정 2019-11-18 17:15 | 신문게재 2019-11-19 5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리플렛
대전인권체험관이 폐쇄 전 사용하던 리플렛.
<속보>=폐쇄 후 임시프로그램만 운영하던 대전인권체험관이 이르면 내년 4월 대전 유성구 문지동 삼성 SDS 대덕센터에서 재개관할 것으로 보인다.

시민의 요구가 들끓었던 대전인권체험관은 폐쇄 100일, 중도일보가 첫 보도를 한 지 30여 일 만에 새 장소를 찾게 된 것이다. <중도일보 10월 16일 5면, 11월 12일 5면>

18일 대전시와 대전인권위원회에 따르면, 현재 임시장소에서 운영 중인 대전인권체험관을 유성구 문지동 삼성SDS 대덕센터 건물로 이전해 확대·운영할 계획이다. 다만, 세부적인 내용은 검토 중이기 때문에 구체적 층수는 정해지지 않았다.

대전시는 지난 9월과 10월 두 차례 대전인권체험장 대체 장소를 제시했지만, 인권 체험을 위한 프로그램 진행과 전시를 할 수 없는 장소라는 이유로 인권위는 거절했다.

이후 11월 12일 대전시와 대전인권사무소와 만남이 이뤄졌고, 이 자리에서 현재 제시된 삼성 SDS 대덕센터 건물이 거론됐다. 인권위 관계자는 현장답사 후, "인권체험관을 운영하기에 적절한 장소인 것 같다"고 답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제 대전시가 제시한 내용에 스스로 결정을 내린다면, 체험관 리모델링을 거쳐 2020년 4월경이면 다시 시민들이 원하는 인권 프로그램 체험과 전시를 할 수 있다.

구봉산홀
대전인권체험관이 폐쇄되기 전에 있던 옛 충남도청 구봉산홀.
대전인권체험관은 2016년 6월에 대전시와 국가인권위원회가 MOU 협약을 맺고 중구 대흥동 옛 충남도청 별관 구봉산홀에 개관했다. 310㎡ 되는 공간에 전시관과 체험관을 나눠 조성하면서 1억 3000여만 원이 들어갔다.

대전인권체험관을 경험한 학생과 어린이들의 반응은 뜨거웠는데, 2016년 하반기 1013명을 시작으로 2018년엔 4354명으로 기하급수적으로 늘었다. 초등학교와 중학교를 중심으로 인권체험관 체험학습 신청 인원도 계속 증가하고 했다.

그러나 대전시가 옛 충남도청사 일대를 소셜 벤처 플랫폼 거점으로 만들겠다는 계획을 세우면서, 2019년 7월을 끝으로 대전 유일 인권을 체험하고 전시를 볼 수 있는 공간이 사라졌다.

대전인권위원회 관계자는 "드디어 체험관이 들어갈 수 있는 대체장소가 마련됐지만, 아직 세부사항에 대한 계약을 진행하지는 않았다"라고 했다.

대전시 관계자는 "시와 삼성이 매매계약을 통해 현재 삼성 SDS 대덕센터가 비어있는 상태"라면서 "건물 자체에 대해 활용계획을 세우면서 대전인권체험관이 몇 층에 들어갈지 등 세부내용은 회의를 거쳐봐야 할 것 같다"라고 했다.


이현제 기자 guswp3@

포토뉴스

  • [포토]식탁에 올린 `크리스마스` [포토]식탁에 올린 '크리스마스'

  • 대전 유성구, 산타발대식 개최… "소원을 말해봐" 프로젝트 대전 유성구, 산타발대식 개최… "소원을 말해봐" 프로젝트

  • 박용갑 대전 중구청장 제21대 총선 불출마 박용갑 대전 중구청장 제21대 총선 불출마

  • 올 겨울 들어 가장 추운 날씨…‘버스는 언제 오나?’ 올 겨울 들어 가장 추운 날씨…‘버스는 언제 오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