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경제/과학 > 지역경제

철도공단, 노사 상생 합동캠페인·공동서약 진행

불합리한 관행 근절, 상생 협력 분위기 확산 도모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11-18 18:08 수정 2019-11-18 18:16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공단사옥
한국철도시설공단은 철도 지난달 21일부터 이달 15일까지 각 현장에서 노사 상생 합동캠페인과 공동서약을 했다

건설현장의 불합리한 관행을 근절하고 상생협력 분위기를 확산시키기 위해서다.

이번 캠페인은 공단 소관 320여개 철도 건설현장 최일선 현장근로자와 시공사·공단 관계자 등 총 3000여 명이 참여했다. 이들은 안전하고 평등한 노동환경 조성을 위해 상호 협력하기로 하였다.

이를 통해 근로자는 안전·품질 향상을 위해 규정·규칙을 준수하고, 시공사는 적정임금 지급과 외국인 불법고용을 근절하고, 공단은 불합리한 관행을 개선할 것에 공동 서약했다.

앞서, 공단은 지난해 발족한 공정경제 활성화 추진단을 중심으로 철도 건설현장의 노사정 동반성장을 위한 270건의 과제를 발굴해 현재까지 249건(2018년 220건, 2019년 29건)을 완료하고 21건을 추진 중이다.

공정경제 활성화를 위해 완료한 주요 개선 과제는 안전사고 예방과 산업경쟁력 강화를 위한 기술·능력 중심 낙찰제도 도입, 불공정 저가 하도급 근절을 위한 저가하도급 심사기준 강화 등이다.

김상균 이사장은 "철도 건설현장의 불합리한 관행을 근절하고, 노사정의 공정·상생문화를 만들기 위해 건설 종사자 모두의 노력이 필요하다"며 "그 중심에 철도공단이 선도적인 역할을 수행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조훈희 기자 chh7955@

포토뉴스

  • 박용갑 대전 중구청장 제21대 총선 불출마 박용갑 대전 중구청장 제21대 총선 불출마

  • 올 겨울 들어 가장 추운 날씨…‘버스는 언제 오나?’ 올 겨울 들어 가장 추운 날씨…‘버스는 언제 오나?’

  • 박용갑 대전 중구청장, ‘구민과의 약속 지키기 위해 총선 출마 안한다’ 박용갑 대전 중구청장, ‘구민과의 약속 지키기 위해 총선 출마 안한다’

  • 중도일보 임원진 대전 나눔리더 나란히 가입 중도일보 임원진 대전 나눔리더 나란히 가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