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전국 > 충북

"국토 고른 성장 위해 반드기 개통"...평택∼삼척간 동서고속도로 협, 포럼개최

최명서 영월군수, 2020년 제6대 회장 확정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11-19 11:57 수정 2019-11-19 11:57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경기도 평택∼삼척간 동서고속도로 추진협의회(회장 류한우 단양군수)는 19일 한국프레스센터에서 2019년 정기회의 및 포럼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행사에는 류한우 단양군수를 포함한 12개 회원시·군 자치단체장이 모였다.

또 송재호 국가균형발전위원장, 김경욱 국토부 제2차관, 관련 전문가와 지역 주민 등 300여 명이 참석해 동서고속도로 조기 개통에 대한 열망과 관심을 보였다.

정기회에서는 민간 공동추진협의회와 협력을 위한 민·관 공동 대응 건, 2020년 총선 후보자 공약사항 포함을 위한 적극 대응 건, 제천∼영월간 고속도로 예타통과를 위한 집중대응 건 등에 대한 공동협력 합의가 이뤄졌다.

또 회원시·군의 염원이 담긴 공동건의문 정부 건의, 관련 규약에 따라 6대회장 확정 및 7대 회장 선출 건도 의결했다.

의결에 따라 최명서 영월군수가 2020년 제6대 회장으로 확정됐다.

정기포럼에서는 개회사에 이어 '동서6축 조기 완성 필요하다'라는 주제로 한국교통연구원 전략혁신기획단장인 김찬성 박사가 발표를 진행했다.

또 '국가균형발전에서 바라본 강원과 충북'이란 주제로 대구대학교 권성문 교수의 발표도 이어졌다.

류한우 추진협의회(단양군수)은 "국토 간선도로망의 동서축 발전은 남북축에 비해 상대적으로 더디게 발달했다"며 "경기도와 충북, 강원을 하나로 잇고 함께 상생할 수 있는 국가 중심축인 동서고속도로 완전개통을 통해 국가균형발전을 이뤄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평택∼삼척간 동서고속도로는 총 구간 250.1km로 내년 12월 서평택JC∼안성 구간 개통을 시작해 충주∼제천구간이 2015년 6월 개통됐다.

현재 미착공 구간인 제천∼삼척간 123.2.km가 남아 동서6축을 잇는 허리가 끊긴 상태다.

현재 제천∼영월 구간은 올해 4월 기재부 예타 대상으로 확정됐으며 영월∼삼척 구간은 추가 검토사업으로 남겨져 있다.

단양군 관계자는 "평택∼삼척 고속도로 완전 개통 시 동에서 서로, 서에서 동으로 인적, 물적, 문화적 교류가 활발해져 국토의 고른 성장을 가져올 것으로 예상된다"며 "동서고속도로 조기 개통이 반드시 이뤄 질 수 있도록 국민적 관심은 물론 지역 주민들의 참여와 협조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단양=손도언 기자 k-55son@

포토뉴스

  • [포토]식탁에 올린 `크리스마스` [포토]식탁에 올린 '크리스마스'

  • 대전 유성구, 산타발대식 개최… "소원을 말해봐" 프로젝트 대전 유성구, 산타발대식 개최… "소원을 말해봐" 프로젝트

  • 박용갑 대전 중구청장 제21대 총선 불출마 박용갑 대전 중구청장 제21대 총선 불출마

  • 올 겨울 들어 가장 추운 날씨…‘버스는 언제 오나?’ 올 겨울 들어 가장 추운 날씨…‘버스는 언제 오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