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사회/교육 > 사건/사고

[르포] 소방차 길 터주기 현장... 대전판 '모세의 기적' 아쉽다

안골~큰마을네거리 비키는 차량 거의 없어
"2차선을 소방전용차로로 사용하고 있다"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11-19 15:02 수정 2019-11-19 16:17 | 신문게재 2019-11-20 5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0000
19일 오전 8시 28분 '소방차 길 터주기' 훈련하는 소방차의 블랙박스 영상 중 일부.
"모세의 기적은 그냥 기적인가요?"

19일 오전 7시 58분경 대전둔산소방서에서 소방차들이 '소방차 길 터주기' 훈련을 위해 움직이기 시작했다. 8시 8분이 되자 지휘차와 구급차, 펌프차, 물탱크차, 고가사다리차 등 6대의 소방차가 훈련을 위해 출발했다.

소방차량 대열에서 가장 앞에서 출발하는 지휘 차량에는 대전둔산소방서 현장대응팀 조규흔 팀장이 무전기로 지휘하고 운전은 이충구 대원이 했다.

초반부터 차량 정체가 시작됐다. 특히 갈마초교 삼거리에서 한밭대로로 나가는 길은 갓길 주차로 2차선 차로 중 1차로밖에 사용할 수가 없었다.

이충구 대원은 "갓길 주차는 한 대만 있어도 한 차로가 막혀버리기 때문에 긴급 출동 상황에서 가장 애로사항 중 하나다"라고 고충을 토로했다.
3333
무전으로 훈련 시작을 알리는 조규흔 팀장.
훈련 시작점인 정부청사네거리에 도착하자, 조규흔 팀장의 무전 지휘로 훈련은 시작됐다.

"훈련차량은 무전 채널 9번에 맞추고 사이렌을 울리며 출발"

훈련을 시작한 뒤 안골네거리 방면은 차량정체가 거의 없었고, 다시 안골네거리에서 유턴해 다시 큰마을네거리로 가는 길에서 진짜 훈련이 이뤄졌다.

안골네거리에서 큰마을네거리로 가는 고가도로는 차량정체가 심각했다. 대전판 '모세의 기적'을 볼 수 있을 것이란 기대를 하기도 했으나, 현실은 달랐다.

사이렌을 울리며 정체 차량 뒤에 다가갔다. 사이렌이 울리는 소방차에 길을 터주는 움직임을 보이는 차량은 전방 15m 앞 승용차 한 대뿐이었다.

지휘차량은 외부로 "진로를 양보해 주시기 바랍니다"라고 방송했다. 하지만 묵묵부답이다. 이에 다시 "좌·우측으로 피해주시기 바랍니다"라고 반복으로 방송했다.

멈춰 서 있는 차량이 조금씩 길을 터주려 하는 움직임을 보였지만, 어떻게 어느 방향으로 비켜줘야 하는지 모르는 듯 망설이고 있었다.
444444
소방차 길 터주기가 전혀 되지 않는 모습.
대부분의 차가 정체가 이어지면 소극적으로 길을 터주는 움직임을 보이고, 정체 길이 풀리면 다시 주행을 시작했다. 가다 서기를 반복하는 가운데 소방차 길 터주기는 전혀 되지 않는 답답한 상황이 계속 이어졌다.

조규흔 팀장은 "사이렌 소리가 들리는 바로 그 자리에서 비켜주기가 시작돼야 하는데, 실전에서도 적극적으로 길을 터주는 차량은 거의 없다"라고 했다.

아쉽게도 대전판 '모세의 기적'은 없었다.

8시 26분경 안골네거리에서 출발해 8분이 지난 34분에 큰마을네거리에 도착했다. 일반 차를 타고 지나가도 10분 정도 걸리는 것을 고려하면, 길 터주기로 소방차가 빨리 지나가 단축한 시간은 고작 2분뿐이었다. 응급환자나 대형 화재로 인한 출동이었다면, 골든타임을 놓쳤을 수밖에 없는 현실이었다.

20191119-소방통로 확보훈련2
사진=이성희 기자
8시 41분경 훈련을 마치고 돌아온 현장대응팀 표정에는 아쉬움이 가득했다.

조규흔 팀장은 "3차선 이상의 시내도로에선 양 갈래로 피할 수 있는 2차선을 소방전용차로로 사용한다"라면서 "앞으로 출동하는 소방차 길 터주기에 많은 협조를 부탁한다"고 말했다.

이현제 기자 guswp3@

포토뉴스

  • [포토]식탁에 올린 `크리스마스` [포토]식탁에 올린 '크리스마스'

  • 대전 유성구, 산타발대식 개최… "소원을 말해봐" 프로젝트 대전 유성구, 산타발대식 개최… "소원을 말해봐" 프로젝트

  • 박용갑 대전 중구청장 제21대 총선 불출마 박용갑 대전 중구청장 제21대 총선 불출마

  • 올 겨울 들어 가장 추운 날씨…‘버스는 언제 오나?’ 올 겨울 들어 가장 추운 날씨…‘버스는 언제 오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