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전국 > 보령시

[보령시다문화]필리핀 민다나오 전통 직물 문화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11-19 18:54 수정 2019-11-19 18:54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필리핀에서 두 번째로 큰 섬인 민다나오에는 18개의 부족이 있으며, 각 부족 마다 고유의 정체성과 관습이 있지만 다채로운 직물 제품이라는 공통된 전통이 있기도 하다.

마긴다나오 부족에는 다른 색깔과 디자인의 인나울과 리커스가 있는데 결혼식과 같은 특별한 경우를 위한 벽 장식 또는 매트로 사용한다.

민다나오 1
Image result for inaul


술루지역의 타우수그 부족은 다른 색으로 염색 된 잎으로 만든 라미노사 매트가 유명합니다.

민다2
Image result for laminosa mats


티볼리 부족은 아바카 섬유로 만든 티날라크 천을 가지고 있다. 티볼리 부족의 여성들 중 몇 명은 드림 위버(Dream Weaver, 꿈을 엮는자)라 불리기도 한다.

색깔이 있는 아바카 섬유를 여러 세대에 걸쳐 통과된 복잡하면서도 생동감있는 패턴으로 직조하는 티볼리여성들, 하지만 직조하는 모든 사람이 드림 위버가 아니며 그것은 섬유의 신인 후달루의 정신에 의해 티날라크 패턴으로 꿈을 꾸게 되고, 그 꿈을 직조를 통해 나타내는 사람들이 드림 위버로 불리게 된다

다바오 오리엔탈지역의 만다야 부족은 아바카 섬유를 사용해 만드는 다그마이 천으로 유명하고, 다바오 델 수르의 바고보-타가바와 부족은 이나발로 잘 알려져 있다. 명예기자 린 (필리핀)

포토뉴스

  • 중도일보 임원진 대전 나눔리더 나란히 가입 중도일보 임원진 대전 나눔리더 나란히 가입

  • 대전선관위, 총선 예비후보자 입후보안내 설명회 개최 대전선관위, 총선 예비후보자 입후보안내 설명회 개최

  • 대설(大雪)에 찾아온 추위 ‘내일이 절정’ 대설(大雪)에 찾아온 추위 ‘내일이 절정’

  • 임시로 설치된 다리 난간 ‘불안불안’ 임시로 설치된 다리 난간 ‘불안불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