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전국 > 천안시

생명존중, 자살 없는 천안 구축②

천안시자살예방센터, 고위험군 관리체계 강화…자살 방지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11-18 12:00 수정 2019-11-20 11:54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천안시자살예방센터가 자살 예방을 위해 자살 고위험군 관리체계를 강화하겠다고 19일 밝혔다.

센터에 따르면 지난 1월부터 7일 현재까지 접수된 자살과 관련된 상담은 1094건이며, 접수 상담을 제외하고 636건의 개별 상담이 진행됐다.

센터는 자살시도자 등 자살 고위험군 지지체계를 강화하기 위해 고위험군 캠프, 멘토링 사업, 자살 유족 프로그램 지원 등을 펼치고 있다.

특히 올해부터 전국 최초로 충남도민을 대상으로 자살 유족 지원사업으로 유족힐링캠프를 지원하고 있다.

유족힐링캠프는 유족의 심리 안정 등 지속적인 사후관리를 위해 유족 간의 유대관계를 형성하고자 마련됐으며, 유족을 대상으로 자살 예방 게이트키퍼 양성도 추진하고 있다. 일상에서 자살 위험 신호를 조기 인지하고 위기 상황별 응급 개입하기 위해 게이트키퍼 연계과정을 교육할 계획이다.

센터는 유족 당사자가 자살 예방 게이트키퍼로 활동할 경우 당사자에게는 삶의 에너지를, 새로운 유족에게는 보다 공감 능력이 있는 보호인자의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가족 외에도 친구, 지인 등 주요 타인의 자살로 인해 아픔을 겪은 고위험군의 심리적 안정을 위한 추모의 날 행사도 올해부터 시행하고 있다. 센터는 고위험군을 대상으로 지난 5월 21일 추모의 날 행사를 열고 아픔을 나누고 공감하는 시간을 보냈으며, 앞으로 매년 5월 21일 추모의 날로 정하고 개최할 계획이다.

또 내년부턴 대한적십자봉사회 등 8개 민간단체와 함께 자살 고위험군 멘토-멘티 프로젝트를 시행한다. 충남도민을 대상으로 우울증 선별검사 및 자살정신척도 검사를 통해 고위험군을 선별하고, 자살 예방 게이트키퍼 교육을 받은 민간단체 회원이 전화 상담, 센터 연계 등 시행해 2차 예방에 중점을 기할 방침이다.

이밖에도 센터는 자살 위기 대응을 강화하고 있다. 자살 시도 신고가 접수될 시 2인 1조로 응급출동해 자살을 방지하고 사후 사례관리까지 연계하고 있다. 지난해 23회 응급출동했으며 올해 10월까지 35회 출동했다.

안영미 천안시자살예방센터장은 "자살 예방을 위한 인식 개선도 중요하지만, 자살시도자 등 자살 고위험군을 조기 발견하고 조기 중재하는 역할도 중요하다"며 "통상 자살 시도자는 자살로 사망한 자의 40배가 많고 이로 인해 영향을 받는 사람은 자살 시도자의 6배에 해당된다고 추산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천안시자살예방센터는 자살 시도자에 대한 사례관리를 통해 일상생활로의 회복을 돕기 위한 프로그램을 지원하고 있다"며 "이와 함께 지역 주민들이 나서서 '내 이웃을 살피는' 주민 참여 자살 예방 사업을 강화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천안=박지현 기자

포토뉴스

  • [포토]식탁에 올린 `크리스마스` [포토]식탁에 올린 '크리스마스'

  • 대전 유성구, 산타발대식 개최… "소원을 말해봐" 프로젝트 대전 유성구, 산타발대식 개최… "소원을 말해봐" 프로젝트

  • 박용갑 대전 중구청장 제21대 총선 불출마 박용갑 대전 중구청장 제21대 총선 불출마

  • 올 겨울 들어 가장 추운 날씨…‘버스는 언제 오나?’ 올 겨울 들어 가장 추운 날씨…‘버스는 언제 오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