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정치/행정 > 세종

똑똑세종' 전국에 알린다

22일 제1회 정부혁신박람회 참가…안전·서비스·환경 과제 전시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11-20 09:22 수정 2019-11-20 10:07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1-세종시청사 (14)
세종시청사
시민들이 팀을 이뤄 여러 문제에 대한 대안을 제시하는 세종시의 '똑똑세종 실험실'이 정부 혁신박람회에 진출했다.

세종시는 오는 22일부터 3일간 서울 동대문디자인프라자에서 열리는 '제1회 대한민국 정부혁신박람회'에서 '똑똑세종 실험실, 시민의 한 수!'라는 이름으로 전시관을 운영한다고 밝혔다.

행정안전부에서 주관하는 이번 박람회는 문재인 정부 2년 반의 혁신 성과를 국민과 공유하는 자리로, 사회적가치, 디지털서비스, 국민참여 등 3개 주제별로 총 59개의 전시관을 운영된다.

시는 이번 박람회에서 시민들이 정책에 주도적으로 참여해 해결책을 제시하고 함께 문제를 해결해 나가는 '똑똑세종 실험실, 시민의 한 수!'라는 주제로 부스를 운영한다.

안전, 서비스, 환경의 세 분야로 나눠 '안전' 분야는 초등학생이 깃발을 들고 등교해 더욱 안전해진 '똑똑한 안전깃발'과 등하교 차량으로 인한 교통혼잡을 해소하기 위한 대안을 제시한 '안전한 등하굣길 만들기' 과제를 전시한다.

환경 분야는 폐현수막의 재활용 방안을 제시한 '애물단지 현수막, 꿀단지 현수막' 과제와, 분리수거 상태 및 주변 환경을 개선한 '상황별 안내멘트를 활용한 분리수거 개선방안' 과제가 전시된다.

서비스 분야는 관리 인력이 별도로 필요하지 않은 시민들의 공유책장 '똑똑책드림(Dream) 서비스'와 봉사활동의 수요가 일치하지 않은 문제점을 해결하고 학생이 능동적으로 진로에 맞는 봉사활동을 개척하는 '학생이 스스로 계획하는 능동형 봉사활동' 과제가 전시된다.

이외에도 이번 세종시 전시관에서는 '똑똑세종 캐릭터'를 배경으로 하는 포토존과 똑똑세종의 정책화 사례를 만나보는 게임, 1년 후 받아보는 느린우체통의 엽서 체험 프로그램도 운영한다.

시 관계자는 "슬기로운 세종생활 똑똑세종 실험실은 시민들이 팀을 이뤄 직접 사회문제에 대한 대안을 제안하는 세종시민의 시정참여 대표 모델"이라며 "이번 박람회를 통해 똑똑세종 실험실 운영 성과를 널리 알리고 전국적 선도모델을 만들어 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똑똑세종 실험실은 시민들이 예산, 법령, 제도 등의 이유로 실행되지 않는 제안의 정책화를 직접 검증해보는 적극적인 정책참여의 방법으로 지난 2017년 11월 시범사업을 시작했으며 2018년부터 시민 주도 실험 '슬기로운 세종생활' 공모로 17건의 실험을 진행했다.
세종=오희룡 기자 huily@



포토뉴스

  • [포토]식탁에 올린 `크리스마스` [포토]식탁에 올린 '크리스마스'

  • 대전 유성구, 산타발대식 개최… "소원을 말해봐" 프로젝트 대전 유성구, 산타발대식 개최… "소원을 말해봐" 프로젝트

  • 박용갑 대전 중구청장 제21대 총선 불출마 박용갑 대전 중구청장 제21대 총선 불출마

  • 올 겨울 들어 가장 추운 날씨…‘버스는 언제 오나?’ 올 겨울 들어 가장 추운 날씨…‘버스는 언제 오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