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비주얼 > 카드뉴스

[카드뉴스] 사람에게 상처받은 개의 입양 후 변화된 모습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11-20 10:35 수정 2019-11-20 10:35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1




2




3




4




5




6




7




8




9




10




11




12
사람에게 여러 가지 표정이 있듯 개에게도 표정이 있는데요.

그렇다면 사람에게 버림받아 방치된 개의 얼굴을 보신 적이 있으신가요? 강아지 때는 귀엽게 여기다가 커다랗게 자랐을 때 버림받은 경우가 종종 있습니다.

외딴곳에 버려진 개는 귀여움 받고 밥을 주던 사람이 있었던 모든 환경이 변해 스스로 살아갈 길을 찾아야 하니 미칠 노릇이 됩니다.

그렇게 버림받은 개는 평생의 상처를 안고 살아갑니다. 당신이 다음의 사진을 본다면 당장에라도 버림받은 강아지를 입양하고 싶어질지도 모릅니다.

사지 말고 입양하세요.

<출처:타임보드/정미선 객원기자>

포토뉴스

  • 박용갑 대전 중구청장 제21대 총선 불출마 박용갑 대전 중구청장 제21대 총선 불출마

  • 올 겨울 들어 가장 추운 날씨…‘버스는 언제 오나?’ 올 겨울 들어 가장 추운 날씨…‘버스는 언제 오나?’

  • 박용갑 대전 중구청장, ‘구민과의 약속 지키기 위해 총선 출마 안한다’ 박용갑 대전 중구청장, ‘구민과의 약속 지키기 위해 총선 출마 안한다’

  • 중도일보 임원진 대전 나눔리더 나란히 가입 중도일보 임원진 대전 나눔리더 나란히 가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