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정치/행정 > 대전

대전시, 원도심 활성화 정책 속도내야

대전역세권 개발, 보문산 활성화, 옛 충남도청사 활용 등 핵심 사업들 정체
동서 격차 해소 위해 구체적 전략 필요해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11-20 15:36 수정 2019-11-20 16:54 | 신문게재 2019-11-21 1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보문산성 올라가는길  (24)
보문산에서 바라본 대전 원도심 전경.
대전시가 추진 중인 대전역세권 개발 등 원도심 활성화 핵심 정책이 속도를 내지 못하고 있다.

20일 대전시에 따르면 시는 대전역세권 개발, 보문산 활성화, 옛 충남도청사 활용, 신축 야구장 조성 등 다양한 원도심 활성화 사업을 추진 중이다.

하지만, 이들 사업들이 대부분 속도를 내지 못하면서 원도심 활성화에 대한 우려 목소리가 나온다.

대전 역세권개발 사업은 코레일과 함께 4차 공모를 진행 중이다. 지난 3월 3차 공모 무산 이후 TF팀을 구성해 4차 공모 사업을 준비 중이지만, 아직 공모를 내지 못했다. 3차 공모 당시 상업용지의 25%에는 주거시설을 지을 수 있도록 조건을 완화하는 등 민간 기업 참여를 높이기 위해 노력했지만, 별다른 관심을 끌지 못했다. 이번 공모에서는 용적률 확대, 상업용지 내 주거시설 비율 조정 등으로 민간 사업자를 위한 조건을 확대할 계획이다. 10만 6742㎡ 규모의 역세권 개발 면적 중 상업시설(3만 2444㎡)이 너무 커 사업자 부담이 커 이 부분도 조절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국외 출장 다음 날인 지난 19일 간부공무원들과의 회의에서 대전역세권 개발 진행 상황을 점검하며 관심을 보였다.

보문산 관광 활성화 사업은 시민 여론 수렴 단계에 머물고 있다. 당초 시가 곤돌라, 전망대, 오월드 시설 확충 등 보문산 관광개발 사업에 대한 밑그림을 그렸지만, 시민·환경단체가 반대하면서 원점 재검토를 하고 있다. 지난달 시와 시민·환경단체, 전문가 등이 참여하는 '보문산 활성화 민관공동위원회'를 구성해 논의 중이지만, 쉽게 합의점을 찾지 못하고 있다.

개발 방식에 대한 논의는 이달 중순 이후부터 구체화 될 것으로 시는 내다봤다. 시는 보문산 활성화 계획에 대한 합의안을 이르면 올해 안으로 낸다는 계획이다. 이와 함께 시는 이달 중으로 '보문산 관광 활성화 여론조사 용역' 착수에 들어간다. 현재 시는 용역 입찰을 공고한 상태로 용역은 5개월간 진행될 예정이다.

옛 충남도청사 활용도 제자리 걸음이다. 민관합동위원회를 구성해 지난 8월 옛 충남도청사 활용방안 권고안을 마련한 상태다. 본관은 역사적·상징적 공간으로서 외형은 보존을 전제로 하고 내부공간은 새로운 구성을 통해 전시기능과 도서관이 함께 들어가는 신개념 문화공간으로 활용하기로 했다. 또한, 의회동과 신관동은 소셜벤처 창업플랫폼, 지역거점별 소통협력 공간, 시민대학 등을 배치하되 향후 어떠한 기능이 들어와도 수용 가능한 유연성 있는 공간으로 만들기로 했다. 하지만, 구체적 실행 계획이 마련되지 않은 상태다.

신축 야구장 조성도 지난 7월 '베이스볼 드림파크 조성 사업 기본계획(안)'을 확정 발표 이후 잠잠하다. 지역 연고 구단인 한화 이글스의 투자 규모나 역할 협의, 주변지역 활성화 등 풀어야 할 숙제가 많다.

대전 정가 한 인사는 "대전시는 동서 불균형이 심각하다. 원도심은 상대적으로 민간 사업 투자가 쉽지 않아 정책 의지와 결정이 대단히 중요하다"면서 "핵심 사업들이 추진될 수 있도록 구체적인 계획을 세우는 게 시급하다"고 밝혔다.
이상문 기자 ubot1357@

포토뉴스

  • [포토]식탁에 올린 `크리스마스` [포토]식탁에 올린 '크리스마스'

  • 대전 유성구, 산타발대식 개최… "소원을 말해봐" 프로젝트 대전 유성구, 산타발대식 개최… "소원을 말해봐" 프로젝트

  • 박용갑 대전 중구청장 제21대 총선 불출마 박용갑 대전 중구청장 제21대 총선 불출마

  • 올 겨울 들어 가장 추운 날씨…‘버스는 언제 오나?’ 올 겨울 들어 가장 추운 날씨…‘버스는 언제 오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