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경제/과학 > 건설/부동산

대전 장대 B구역 시공 경쟁 '치열'... '어벤져스급' 현대사업단 VS GS 단독

자금·지역 이해도·기술력 등 4개 건설사 강점 갖춘 현대사업단
외관과 조경, 커뮤니티 특화 주목... 상가와 주차장 특화도 독특
신용등급, 부채비율, 브랜드, 인허가실적 등 현대사업단 우세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11-21 09:52 수정 2019-11-21 11:18 | 신문게재 2019-11-22 12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대전시 정비사업 중 최대 규모로 꼽히는 유성구 장대 B구역 재개발사업 현장설명회를 앞두고, 치열한 경쟁이 벌어지고 있다.

현대건설과 대림건설, 포스코건설, 계룡건설 등으로 구성된 '현대사업단'과 단독 입찰한 GS건설 모두 강점을 내세우며 조합원의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장대 B구역 재개발정비사업조합(조합장 임은수)이 최근 입찰을 마감한 결과, 대전을 대표하는 계룡건설과 현대, 대림, 포스코건설이 힘을 합친 '현대사업단'과 GS건설이 두 곳이 신청했다.

대전을 대표하는 대규모 사업인 만큼 현대와 대림, 포스코건설은 지역 이해도가 높은 계룡건설과 손을 잡고 컨소시엄을 구성했다. 입찰 이후 현대사업단은 조합원들의 마음을 사로잡기 위해 다양한 전략을 마련했다.

201911181414223620194-2-134212.jpg
현대사업단이 제시한 대전 장대B구역 재개발 사업 조감도
▲컨소시엄 참여사 강점=우선 지역 이해도가 높고 인허가 전문가로 꼽히는 계룡건설과 국내 초고층 최다 실적을 보유한 포스코가 신속한 인허가를 전담한다. 현금 최대 보유량을 자랑하는 현대와 대림은 조합원들을 위한 추가 이주비를 맡았다.

또 높은 기술력을 보유한 현대가 시공하며, 조합원들의 이익을 극대화하기 위해 현대건설의 '힐스테이트'의 단일 브랜드로 최고의 개발이익을 보장한다는 전략이다. 말 그대로, '어벤져스급' 컨소시엄이다. 현대사업단은 단일브랜드를 사용하겠다는 확약서를 지난 11일 입찰 시 조합에 제출하기도 했다.

반면 GS건설은 단독으로 참여해 컨소시엄에 맞서고 있다.

▲각종 특화 제시=현대사업단은 외관과 조경, 커뮤니티 특화 등 월등한 사업조건을 제시했다.

외관특화 부문에서는 전동에 적용되는 그랜드 커튼월 룩, 입면분할창호 실리콘페인트, 야간에도 단지의 상징성을 부각하는 경관조명, 랜드마크 스카이브릿지, 주동 저층부 석재 마감, 다이내믹 아케이트 등을 제안했다.

조경특화 부문에서는 축구장 1.5배 크기의 단지 중앙광장은 물과 계곡을 테마를 강조했다. 숲과 하나돼 여유를 즐기는 수목원길인 그랜드 센트럴 포레와 커다란 나무들 사이로 도심 속 일상을 잊게 해주는 에코 프로미나드 등이 있다.

또 다양한 야생화, 꽃길 등 낭만의 정원인 포레스트 테라피 가든과 생태서식지의 체험놀이터인 플라워 쇼 가든, 햇살과 안개분수, 이국적인 리조트 같은 휴식의 숲속 키즈그라운드와 아쿠아 가든 등도 제시했다.

커뮤니티 특화부문에서는 ‘SKY ZONE과 LAND ZONE’으로 나뉜다. SKY ZONE에는 스카이브릿지 가운데 유성천 조망권의 스카이라운지와 스카이 피트니스, 스카이 루프가든 등을 조성한다. LAND ZONE에는 고급리조트급 수준의 실내수영장과 스크린골프장, 피트니스, GX (필라테스 포함), 작은도서관, 키즈카페, 맘스카페, 어린이집, 시니어클럽, 게스트하우스, 로비 라운지을 제안했다.

2019090101000080200001212
▲상가&주차장 특화도 주목=현대사업단은 곡선미의 브릿지와 독창적 형태의 연도형 상가를 계획으로 100년 명소의 쇼핑 메카인 다이내믹 아케이드몰, '유성 5일장을 바탕으로 쇼핑과 문화가 어우러진 원스톱 라이프 스타일, VIP 대우의 안전하고 여유로운 승하차 공간인 드롭오프존', 문콕 없는 광폭주차 설계 등을 반영했다.

GS건설과 달리 스마트 주차유도시스템과 태양광시스템, 지열냉난방시스템 등의 특별품목과 LS시스템창호, 침실붙박이장 1곳 추가, 하이브리드 쿡탑 등 기타 마감재 품목도 제시했다.

건설·부동산업계에서는 신용등급과 부채비율, 브랜드, 신탁경험, 초고층 실적, 대전 인허가 실적 등을 비교해 계룡건설이 참여한 현대사업단 우세를 점치고 있다.

건설업계 관계자는 "GS건설이 다소 저렴한 공사비와 다양한 특별 제공품목 등을 제시했지만, 사업 안정성 측면에서 풍부한 자금력과 경험을 갖춘 현대사업단 쪽으로 기울지 않을까 한다"고 말했다.

장대 B구역 조합 관계자는 "현대사업단과 GS건설의 수주 경쟁이 치열하다"며 "두 곳 모두 조합원들의 호응을 얻고 있어 어느 쪽이 우세한지는 가늠할 수 없다. 시공사 선정총회에서 확인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조합은 11월 23일과 30일 조합 사무실에서 시공사 현장설명회를 연 후 12월 7일 유성초등학교에서 총회를 열어 시공사를 결정할 계획이다.

장대 B 구역은 유성 장대동 1495번지 일원 9만 7213㎡로, 지하 4층~지상 49층(최고 59층 가능) 규모로 공동주택 9개 동 2900세대와 판매시설을 신축할 계획이다. 유성시장과 5일장은 미국의 유명한 '파머스마켓'을 벤치마킹해 전국적인 관광명소로 만들 예정이다.

유성천과 접해 있고 유성IC, 구암역과 유성온천역과 건립 예정인 유성복합터미널 등과 가까워 세종과 대전을 잇는 사통팔달의 교통요충지다. 유성초와 장대중, 충남대, 목원대, 카이스트 등의 교육인프라도 갖추고 있다.

김성현 기자

포토뉴스

  • 중도일보 임원진 대전 나눔리더 나란히 가입 중도일보 임원진 대전 나눔리더 나란히 가입

  • 대전선관위, 총선 예비후보자 입후보안내 설명회 개최 대전선관위, 총선 예비후보자 입후보안내 설명회 개최

  • 대설(大雪)에 찾아온 추위 ‘내일이 절정’ 대설(大雪)에 찾아온 추위 ‘내일이 절정’

  • 임시로 설치된 다리 난간 ‘불안불안’ 임시로 설치된 다리 난간 ‘불안불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