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사회/교육 > 사건/사고

대전 모범법무대상자 8쌍 합동 결혼식으로 백년가약

법무보호공단 1985년부터 34회째 지원… 19년까지 299쌍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11-21 11:26 수정 2019-11-21 15:15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1111
21일 합동결혼식을 올리는 8쌍의 부부가 주례사를 듣고 있다.
모범법무보호대상자 8쌍의 부부가 21일 서구 탄방동 더오페라웨딩홀에서 백년가약을 맺었다.

한국법무보호복지공단 대전지부는 출소한 법무보호대상자 중 취업활동, 사회활동, 저축, 대인관계 등을 고려해 모범대상자를 선정하고 매년 합동결혼식을 열어주고 있다.

이날 합동결혼식은 경제적 어려움과 개인 사정으로 결혼식을 올리지 못한 8쌍의 부부가 건전한 시민으로 정착할 수 있도록 지원하기 위해 마련됐다.

주례는 김형태 전 한남대 총장이 맡아 "따스한 가정을 꾸며 힘들고 어려울 때 서로에게 힘이 되길 바란다"라며 주례사를 했다.

'2019 아름다운 동행 합동결혼식'은 한국법무보호복지공단 대전지부(지부장 강신탁)가 주관하고, 법무부 법무보호위원 대전지부협의회(회장 전문수)가 주최한다. 지난 1985년부터 이번 2019년까지 34회 299쌍의 합동결혼식을 지원했다.
2222
8쌍의 부부가 합창단의 축가를 듣고 있다.
이날 결혼식에는 김종천 대전시의회 의장, 설동호 대전교육감, 김재혁 대전시 정무부시장, 장영수 대전지검장, 정길영 법사랑위원 대전지역연합회회장 등과 법무보호위원 300여 명이 참석했다. 결혼식의 축가는 삼육기독교위원회 합창단이 '걱정 말아요 그대' 등 2곡을 불렀다.

결혼하는 부부의 가족이라고 밝힌 한 하객은 "이번에 결혼하는 조카가 고생하고 힘든 시기도 많아 결혼식이 더욱 감동"이라며 눈물을 보이기도 했다.

전문수 법무보호위원 대전지부 협의회장은 "범죄나 재범에 있어 가정의 여부는 범죄 발생에 큰 영향을 미친다"라면서 "안정되고 행복한 보금자리를 만들어 주는 것이 범죄 예방에 매우 중요하다고 본다"라고 했다.


이현제 기자 guswp3@

포토뉴스

  • [포토]식탁에 올린 `크리스마스` [포토]식탁에 올린 '크리스마스'

  • 대전 유성구, 산타발대식 개최… "소원을 말해봐" 프로젝트 대전 유성구, 산타발대식 개최… "소원을 말해봐" 프로젝트

  • 박용갑 대전 중구청장 제21대 총선 불출마 박용갑 대전 중구청장 제21대 총선 불출마

  • 올 겨울 들어 가장 추운 날씨…‘버스는 언제 오나?’ 올 겨울 들어 가장 추운 날씨…‘버스는 언제 오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