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문화 > 문화/출판

대전시립무용단 정기평정... "기준 엄격해져야" 목소리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11-21 15:38 수정 2019-11-22 10:54 | 신문게재 2019-11-22 6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963397268
게티이미지뱅크 제공.
대전시립예술단원들의 고령화가 화두로 떠오르는 가운데 대전시립무용단이 21일 전 단원을 대상으로 평정을 실시했다.

평정 기준은 대전시립예술단의 그것을 따르며, 각 예술단의 단장은 평정 결과 단원으로서 기량이 부족하다고 판단이 되면 해당 단원을 해촉할 수 있다.

시립무용단 평정은 34명의 단원 중 개인 사정으로 참여하지 못한 2명의 단원을 제외한 32명 전원을 대상으로 이뤄졌다. 내부 심사위원 1명, 외부 심사위원 4명 등 총 5명으로 이루어진 심사위원들이 단원들을 평가했다.

단원 정기평정을 위해 위촉되는 전형위원은 각 단체별 4명 이상 10명 이하로 구성되며, 전형위원의 3분의 1 이상은 해당 예술단체에 소속되지 않은 사람을 선정해야 한다.

예능 단원에 대해서는 실기, 근무, 가감평정이 이루어지며 단원들은 기량, 태도 등을 평가받는다

평정 점수에 따라 상임 단원이 수·부수석 단원으로 올라갈 수 있으며 반대로 낮은 점수를 받은 수·부수석 단원이 상임 단원으로 내려오기도 한다. 때문에 높은 점수를 받기 위해서 단원들은 총력을 기울인다는 설명이다.

무용단 관계자는 "단원들이 매 평정마다 열심히 준비해 왔다"며 "이번 평정 역시 최선을 다해 준비했고, 규정에 따라 진행했다"고 설명했다.

예술단원들의 고령화 논란 속에서 무용단은 가장 첫 번째 타겟으로 지적돼 왔다. 일각에서는 정기평정의 기준을 보다 엄격히 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한 문화계 관계자는 "언론에서 극찬을 받았던 무용단 작품을 관람했는데, 초반부터 실수하는 단원도 있고 같은 동작에서 저마다 디테일이 달라 실망스러웠다"며 "대전을 대표하는 무용단이라면 보다 수준 높은 공연을 선보여야 하지 않나"라고 꼬집었다.

반대로 잦은 평정이 공연의 질을 저하시킬 우려가 있다는 시각도 존재한다. 평정에서 좋은 평가를 얻기 위해 자칫 본업인 공연보다 평정 준비에 더 집중하는 사태가 발생할 수 있다는 것이다. 실제 타 시도 예술단에서는 한 단원이 평정 6개월 전부터 연습에 매진하며 공연 준비에 소홀한 모습을 보여 논란이 되기도 했다.

또 다른 관계자는 "정기 평정을 통해 단원들의 기량을 점검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가장 중요한 것은 관객들에게 수준 높은 공연을 제공하는 것"이라며 "평정 준비와 공연 준비가 주객전도 돼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김유진 기자 1226yujin@

포토뉴스

  • 박용갑 대전 중구청장 제21대 총선 불출마 박용갑 대전 중구청장 제21대 총선 불출마

  • 올 겨울 들어 가장 추운 날씨…‘버스는 언제 오나?’ 올 겨울 들어 가장 추운 날씨…‘버스는 언제 오나?’

  • 박용갑 대전 중구청장, ‘구민과의 약속 지키기 위해 총선 출마 안한다’ 박용갑 대전 중구청장, ‘구민과의 약속 지키기 위해 총선 출마 안한다’

  • 중도일보 임원진 대전 나눔리더 나란히 가입 중도일보 임원진 대전 나눔리더 나란히 가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