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정치/행정 > 충남/내포

'반값 임대료' 충남형 행복주택 밑그림 나왔다

양승조 지사 민선 7기 핵심공약
道, 우선협상대상 한신공영 컨소시엄 선정
임대료 보증금 3천~5천만원 선 공급
신혼부부 자녀 2명 출산시 전액감면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12-02 09:31 수정 2019-12-02 15:53 | 신문게재 2019-12-03 8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충남도
충남지역 신혼부부와 청년에게 '반값 임대료' 등의 혜택을 주는 '충남형 더 행복한 주택' 사업의 밑그림이 나왔다.

도는 최근 아산 배방지역의 '충남형 더 행복한 주택' 첫 사업에 대한 민간사업자 제안평가를 완료하고, 우선협상대상자로 한신공영 컨소시엄을 선정했다고 2일 밝혔다.

충남형행복주택은 민선 7기 핵심공약으로, 신혼부부·청년에게 기존 행복주택의 절반 이하 임대료를 받고 36∼59㎡형 주택을 공급하는 사업이다.

신혼부부가 입주 후 첫 아이를 출산하면 월 임대료의 50%를, 두 자녀 출산 시에는 전액 감면받는다. 기본 6년에 자녀 출생에 따라 10년까지 연장할 수 있다.

임대료는 보증금 3000만원에서 5000만원 선이며, 월 임대료는 방 3개와 거실 등을 갖춘 전용면적 59㎡형이 15만원, 44㎡형이 11만원, 36㎡형이 9만원에 형성될 예정이다.

도는 2022년까지 총사업비 2330억원을 투입해 총 1000호 공급을 목표로 추진하고 있으며, 이 중 첫 사업으로 아산 배방지역에 600호를 공급할 계획이다.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된 한신공영 컨소시엄은 '미래주거에 대한 좋은 생각'을 주제로 신혼부부의 욕구를 반영한 안심 정류장 등 영유아 육아환경을 위한 특화계획을 앞세워 선정됐다. 첫 사업은 2022년 6월 완공 예정으로 국공립어린이집과 육아지원시설, 주민공동시설 등이 갖춰진다.

도 관계자는 "선정된 안은 육아지원을 위한 공간계획과 프로그램의 고민과 대안이 돋보인다"며 "도민이 만족할 수 있는 새로운 주거 모델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내포=김흥수 기자 soooo0825@

포토뉴스

  • 박용갑 대전 중구청장 제21대 총선 불출마 박용갑 대전 중구청장 제21대 총선 불출마

  • 올 겨울 들어 가장 추운 날씨…‘버스는 언제 오나?’ 올 겨울 들어 가장 추운 날씨…‘버스는 언제 오나?’

  • 박용갑 대전 중구청장, ‘구민과의 약속 지키기 위해 총선 출마 안한다’ 박용갑 대전 중구청장, ‘구민과의 약속 지키기 위해 총선 출마 안한다’

  • 중도일보 임원진 대전 나눔리더 나란히 가입 중도일보 임원진 대전 나눔리더 나란히 가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