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오피니언 > 세상속으로

[세상속으로]보수와 진보, 파멸로 치닫는 공존인가

신천식 행정학.도시공학박사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12-02 09:56 수정 2019-12-02 16:23 | 신문게재 2019-12-03 22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신천식
신천식 행정학.도시공학박사
거리를 가득 메운 진보와 보수의 함성이 대한민국의 미래와 지속가능을 위한 희망이 될 수 있을까? 조용한 은둔의 나라 대한민국이 달라지고 있다. 자기 생각을 관철시키기 위하여 뜻을 함께 하는 이들과 함께 거리와 공공장소를 점유하고 시위를 벌이거나 행진을 하는 모습이 대한민국의 흔한 풍경이 되었다. 주말 시내 나들이 계획 시 군중집회 개최여부 및 개최 장소를 확인하는 것도 일상이 되고 있다. 현실과 미래의 실상을 인식하고 변화를 수용하는 생각의 정도와 차이에서 비롯된 보수와 진보의 구분은, 진영 간 비방과 혐오를 동반하는 세대결 양상으로 번지고 있다. 보수 꼴통과 진보 좌빨로 나뉜 생각의 다름이 사회발전의 에너지를 소진시키고 국력을 낭비하는 지경에 이르고 있어, 이 시대를 살아가는 많은 이들이 우려하고 있음은 부인할 수 없는 사실이다.

최근 진보와 보수의 세계관 형성 배경에는 가정교육의 역할이 중요하다는 내용을 담은 저서와 만날 수 있어서 흥미롭게 읽게 되었다. 저자인 조지 레이코프는 인지언어학의 창시자이자 인지언어학을 이용한 프레임분석의 개념을 주장한 세계적 석학으로, 가정에서의 아버지와 어머니의 역할에 따라 자녀의 정신관이 형성되고 성인이 되면 보수적 세계관과 진보적 세계관으로 결정된다고 주장한다. 동양의 엄부자모 (嚴父慈母)의 개념과 유사할 수도 있는데 ,보상과 징벌을 핵심내용으로 하는 엄격한 아버지나 엄한 어머니의 양육을 받은 자녀는 보수적 세계관을 가지게 되고, 사랑과 칭찬을 핵심으로 하는 자애로운 어머니나 부드러운 아버지의 보호를 받으며 성장한 자녀는 훗날 성인이 되어 진보적 세계관을 갖게 된다고 주장한다. 엄격하나 자애로운 자녀 양육방법은 가정교육의 본질적 내용으로 우열을 가릴 수 없다는 것이 많은 전문가들이 동의하는 견해이기도 하다.

우리가 건널 수 없는 장벽이라 여기고 있는 보수와 우익, 진보와 좌파를 분류하는 기준은 역사적으로 우연한 기회에 만들어졌는데 프랑스 의회 역할을 했던 삼부회의가 해체된 후 다시 구성되는 과정에서 교회와 왕에 충성하는 사람들은 왕의 오른편에 앉게 되어 우익, 군주제를 폐지하려는 혁명가들은 왕의 왼편에 자리하게 되어 좌익으로 나뉘게 되었다는 점이다. 보수와 진보의 구분은 절대적인 것이 아니라 상대적인 의미로서 상호 비교되는 개념이다. 보수는 사회의 급격한 변화보다는 전통을 지키고 현재의 상황을 가능하면 유지하되 불가피할 경우 점진적 변화를 기대하는 세계관이며, 진보는 현존 사회제도에는 모순이 존재하고 있어, 모순을 해결하기 위한 현재 상황의 개선 및 변화가 지금 그리고 꾸준히 필요하다고 보는 세계관을 의미한다. 좌와 우, 보수와 진보는 현재의 상황에 관한 인식틀의 차이와, 현상유지와 변화추구의 우선 순위가 달라지는 상대적 개념이라고 할 수 있다. 인류문명의 지속가능성을 위하여는 세계관의 배타적인 충돌과 대립이 아니라 다른 관점을 가진 상대의 존재를 존중하고 인정하며 배려하는 포용적 자세가 반드시 필요하다는 것이 많은 전문가들의 지적이다.

우리는 한반도에서 생성된 근현대사를 통하여 나와 생각이 다르다는 이유만으로 상대를 배척하고 차별하거나, 심지어 존엄한 생명을 살상했던 아픈 상처를 기억하고 있다. 6.25의 와중과 전후의 수 많은 상호 학살사건은 물론 비교적 최근의 5.18 광주 유혈 사태 등은 다시는 되풀이되지 말아야 할 한민족의 비극이고 인류문명사의 추악한 진실이다. 인류의 역사는 진보와 보수를 아우르며 시간과 공간의 제약과 장애를 뛰어넘으며 성숙한 문명으로 진화해 왔다. 진보와 보수는 갈등하고 대립하는 적대적 파괴자가 아니며 서로 협력하고 보완해야 존재 가능한 운명적 존재이다. 진보와 보수는 인류역사를 이끄는 두 개의 수레바퀴이다.

신천식 행정학.도시공학박사

포토뉴스

  • 박용갑 대전 중구청장 제21대 총선 불출마 박용갑 대전 중구청장 제21대 총선 불출마

  • 올 겨울 들어 가장 추운 날씨…‘버스는 언제 오나?’ 올 겨울 들어 가장 추운 날씨…‘버스는 언제 오나?’

  • 박용갑 대전 중구청장, ‘구민과의 약속 지키기 위해 총선 출마 안한다’ 박용갑 대전 중구청장, ‘구민과의 약속 지키기 위해 총선 출마 안한다’

  • 중도일보 임원진 대전 나눔리더 나란히 가입 중도일보 임원진 대전 나눔리더 나란히 가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