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스포츠 > 야구종합/메이저리그

일본 야구 '전설' 이치로, 동네야구 출전... 성적은?

투수로 깜짝 변신해 '16K 완봉승'... 타석에선 4타수 3안타 볼넷 기록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12-02 09:58 수정 2019-12-02 11:11 | 신문게재 2019-12-03 10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PEP20190322027901848_P4
올해 3월 은퇴 기자 회견하는 일본야구 전설 이치로[EPA=연합뉴스 자료사진]
현역에서 은퇴한 일본 야구 '전설' 스즈키 이치로(46)가 투수로 깜짝 변신해 '16K 완봉승'을 기록했다.

이치로는 1일 일본 고베시 홋토못토 필드에서 벌어진 동네 야구 경기에 9번 타자 겸 투수로 마운드에 모습을 드러냈다.

지난 3월 은퇴한 이치로는 현역 시절 달던 등번호 51번이 아닌 1번을 달고 투·타에서 맹활약했다.

이치로는 지난 9월 고향 친구들과 함께 '고베 치벤'이라는 이름의 동네 야구단을 창단했다.

이날 상대한 팀은 와카야마시 중·고교 교직원으로 구성된 '와카야마 치벤'다.

마운드에서는 9이닝 동안 6개 안타를 내주며 완봉승을 올렸다. 131구를 소화하면서 16개 삼진을 솎아냈다.

안타 기계답게 타석에서도 맹활약했다.

미·일 통산 4367안타를 기록한 이치로는 이날 4타수 3안타 1볼넷으로 경기장을 찾은 약 3000명의 팬을 열광시켰다.

이치로는 경기 후 '닛칸스포츠'에 "종아리 쪽에 경련이 있는 느낌이지만 어깨, 팔꿈치는 괜찮다. 더 던질 수도 있다. 엄청나게 즐거웠다. 내년에도 또 뛰고 싶다"고 말했다.

1992년 일본프로야구 오릭스 블루웨이브(현 오릭스 버펄로스)에 입단한 이치로는 데뷔 3시즌 만인 1994년 한 시즌 210개 안타를 터뜨리며 타격 기계로 자리매김했다.

2000년까지 오릭스에서 뛴 이치로는 9년 간 타격 1위 7차례, 최다 안타왕 5차례, 출루율 1위 5차례 등을 달성하고 2001년 시애틀 매리너스와 계약해 메이저리그로 진출했다.

미국 진출 첫해 신인상과 아메리칸리그 최우수선수(MVP)상을 휩쓴 그는 2001∼2010년 10년 연속 3할 타율과 200안타 이상을 기록했다.

메이저리그 통산 19년 동안 3089안타를 기록한 이치로는 아시아 선수 최초로 명예의 전당 입성이 확실시된다.
박병주 기자



포토뉴스

  • [포토]식탁에 올린 `크리스마스` [포토]식탁에 올린 '크리스마스'

  • 대전 유성구, 산타발대식 개최… "소원을 말해봐" 프로젝트 대전 유성구, 산타발대식 개최… "소원을 말해봐" 프로젝트

  • 박용갑 대전 중구청장 제21대 총선 불출마 박용갑 대전 중구청장 제21대 총선 불출마

  • 올 겨울 들어 가장 추운 날씨…‘버스는 언제 오나?’ 올 겨울 들어 가장 추운 날씨…‘버스는 언제 오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