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문화 > 문화/출판

[나의 노래] 윤민호의 '연상의 여인'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12-02 10:37 수정 2019-12-02 10:37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1145590808
게티이미지 제공
대학 1학년 첫 축제. 처음 맞는 대학 축제여서 궁금하고 재미났다. 우리 과 동기 몇 명과 그때 처음 단체 미팅이란 걸 했다. 어느 학교 남자들이었는지는 생각이 안 나는데 어설프고 설익은 만남이었다. 나를 비롯 내 친구들도 다 촌스럽기 짝이 없었다. 숫기도 없는 고만고만한 여대생들이 과 친구의 주선으로 미팅이란 걸 했는데 밥도 안 먹고 차도 안 마시고 바로 축제장으로 가서 가수들 노래를 들으며 수줍게 멀뚱히 앉아 있었다. 이선희가 'J'를 열창하면 우리는 말도 안하고 박수만 쳤다. 우리 미팅 남녀들은 그냥 앞만 바라보고 별 얘기도 없었다. 이런 게 미팅인가? 그러다 사회자가 노래를 불렀다. 사회자가 사회도 보고, 노래도 하고 참 희한했다. 노래는 '연상의 여인'. 사회자가 열창을 하는데 대학 축제장에서 저런 노래를 부르나 싶었다. 트로트 같기도 하고 이런저런 장르를 섞은 듯한 노래인데 하여간 열창을 하는 사회자가 가상했다.

올 가을 우연히 텔레비전에서 이 노래를 다시 들었다. 가수는 윤민호. 처음 봤다. 나이가 꽤 들었다. 대학 축제 생각이 나 유튜브로 다시 들었다. 첫 음반으로 노래였다. 와~ 이 가수 노래 정말 잘한다~. 정말이지 윤민호라는 가수가 이렇게 노래를 잘해? 고음으로 뻗어올라가는 대목이 압권이었다. '사랑했던 여인 연상의 여인~'. 높은 음과 낮은 음을 자유자재로 구사했다. 나훈아가 부른 '연상의 여인'도 들었는데 깔끔하지 않았다. 축축 늘어지고 꺾는 창법이 윤민호의 '연상의 여인'을 따라가지 못했다. 윤민호는 명불허전이다. 지금이야 연상연하 커플이 워낙 많아 새로울 게 없지만 1980년대 만해도 연상연하 커플이 드물어 연상의 여인에 대한 남자들의 로망이 있었던 듯 하다. 오래된 창고에서 진품을 발견한 듯한 노래 윤민호의 '연상의 여인'.
우난순 기자 rain4181@



포토뉴스

  • 박용갑 대전 중구청장 제21대 총선 불출마 박용갑 대전 중구청장 제21대 총선 불출마

  • 올 겨울 들어 가장 추운 날씨…‘버스는 언제 오나?’ 올 겨울 들어 가장 추운 날씨…‘버스는 언제 오나?’

  • 박용갑 대전 중구청장, ‘구민과의 약속 지키기 위해 총선 출마 안한다’ 박용갑 대전 중구청장, ‘구민과의 약속 지키기 위해 총선 출마 안한다’

  • 중도일보 임원진 대전 나눔리더 나란히 가입 중도일보 임원진 대전 나눔리더 나란히 가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