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정치/행정 > 대전

대전시, 외국인투자지역 지정 '파란불'

584만 달러의 외자유치 업무협약 체결, 총 10개 기업 4824만 달러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12-02 14:37 수정 2019-12-02 16:24 | 신문게재 2019-12-03 3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대전시청2
대전시의 오랜 숙원사업인 '외국인투자지역 조성'에 청신호가 들어왔다.

대전시는 2일 시청 응접실에서 관내 유망기업 4개사와 584만 달러의 외국인투자유치 및 지원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날 협약을 체결한 4개 기업은 국제과학비즈니스벨트 내 외국인투자지역에 외국기업과 조인트벤처(JV:합작투자)를 설립해 2024년까지 투자를 완료할 계획이다.

대전시는 중이온가속기가 들어오는 신동지구 인근의 둔곡지구에 단지형 외투단지 최소인 8만4446㎡(2만5000여평)규모로 조성을 추진 중이다. 외투지역으로 지정되려면 지정면적 대비 투자 신고된 입주 수요가 30% 이상이고 명시적 입주수요(MOU)가 50% 이상의 요건을 갖춰야 한다. 이날 협약으로 대전시는 이 기준을 넘었다.

A기업은 특수목적용 기계설비시스템을 제작하는 업체로 일본에서 130만 달러의 외자를 도입할 계획이며, B기업은 화장품제조업체로 중국에서 260만 달러를 들여올 계획이다. 또 C기업은 이·미용기기제조 전문업체로 중국으로부터 64만 달러의 외자를 유치할 계획이며, D기업은 친환경에너지 추출시스템을 제작하는 업체로 태국에서 130만 달러의 외자를 가져올 계획인데 이번 업무협약체결에 투자할 태국기업도 함께했다.

협약에 참여한 기업 대표는 한 단계 성장을 위해 부지 문제가 고민이었는데 외국인투자지역에 입주해 부지를 해결할 수 있게 되고 협약을 통해 외국인투자기업에게 회사에 대한 신뢰도를 높일 수 있도록 대전시가 지원해주셔서 다시 한번 감사드린다고 강조했다.

각 기업의 투자가 이뤄지면 139여 명의 일자리 창출이 예상돼 지역 경제에 활력을 불어 넣을 것으로 대전시는 기대했다.

대전시는 타당성 용역을 거친 뒤 내년 1월에는 산업통상자원부에 외국인투자지역 지정을 신청하고 3월에는 외국인투자지역 지정 고시를 한다는 계획이다.

대전시 관계자는 "내년에 외국인투자지역이 지정 및 조성되면 입주하기로 한 기업들이 실질적인 투자를 하게 되고 그에 따른 일자리창출 효과가 본격적으로 나타날 것"이라며 "앞으로 신규 외국인투자유치 뿐만 아니라 대전에 투자한 기업이 정착해 성공할 수 있도록 기업의 만족도를 높여 나갈 수 있도록 지원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편 대전시는 지난해부터 외국인투자지역 조성을 위해 4명의 외국인투자유치 자문관을 위촉해 외자유치에 박차를 가한 결과 1540만 달러를 유치했으며, 올해는 2월에 1600만 달러, 8월에 1100만 달러의 외국인투자유치 성과를 거둔 바 있다.
이상문 기자 ubot1357@

포토뉴스

  • 박용갑 대전 중구청장 제21대 총선 불출마 박용갑 대전 중구청장 제21대 총선 불출마

  • 올 겨울 들어 가장 추운 날씨…‘버스는 언제 오나?’ 올 겨울 들어 가장 추운 날씨…‘버스는 언제 오나?’

  • 박용갑 대전 중구청장, ‘구민과의 약속 지키기 위해 총선 출마 안한다’ 박용갑 대전 중구청장, ‘구민과의 약속 지키기 위해 총선 출마 안한다’

  • 중도일보 임원진 대전 나눔리더 나란히 가입 중도일보 임원진 대전 나눔리더 나란히 가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