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문화 > 문화 일반

어떻게 볼 것인가 특별전 관람객 1만명 돌파 앞둬… 전연령 함께 즐긴다

성인층 관람객 전체 40% 비중 차지
고3수험생과 단체 관람객 증가 추세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12-02 15:34 수정 2019-12-03 08:20 | 신문게재 2019-12-03 1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노랩_딥스페이스뮤직_2019(2)
노랩_딥스페이스뮤직_2019. 사진=대전시립미술관
대전시립미술관 세계유명미술특별전 '어떻게 볼 것인가:WAYS OF SEEING'이 개막 한 달 차에 접어든 가운데 폭발적인 관람객을 모으며 누적관람객 1만명 돌파를 앞두고 있다.

약 84일 짧은 전시 일정 생각해본다면 중반기에 접어들고 있지만 관람객은 하락폭 없이 꾸준히 증가세를 보이고 있어 1월 폐막까지 특별전 인기가 이어질 것으로 기대감이 모아지고 있다.

또 특정 연령대에 치우치지 않고 어린이부터 65세 이상 중장년층까지 다양한 세대가 특별전을 방문한 것으로 나타나 몰입형 전시를 통한 전 세대를 위한 문화적 향유가 통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관람객 추이를 살펴보면 25세에서 64세까지 성인층이 전체 관람객의 약 42.23%를 차지한다. 성인 관람객은 개막 직후부터 지금까지도 평일과 주말에 관계없이 대전시립미술관을 방문하고 있다.

이어 중고등학생과 대학생, 교사(교사자격증 지참시), 국군장병, 예술인패스 소지자 등 청소년층도 약 20.63%에 달한다. 7세 이하 어린이도 관람객 비율의 약 8%를 담당해 세 연령대에서 70%가 넘는 비율로 나타났다.

단체 관람객도 꾸준히 늘고 있다.

수능이 끝난 지난달 15일 이후로 특정 요일에는 고등학교 3학년 단체 관람객이 몰리면서 증가세가 뚜렷하다. 미술관은 겨울방학이 본격적으로 시작될 경우 고3은 물론이고 초중고생 자녀를 둔 가족 단체 관람객이 더욱 증폭될 것으로 예측하고 있다.

더욱 괄목할 관람객층은 65세 이상 노인과 장애인 비율이다. 무료 관람이 가능한 노인층과 장애인 관람객들은 주말보다는 평일에 쏠려 있어 몰입형 관람의 효과를 증대시키고 있다.

사회관계망 서비스 SNS를 통해서도 관람객이 급증하고 있음을 엿볼 수 있다. 인스타그램 최신 게시물에는 대전시립미술관과 어떻게 볼 것인가 특별전을 해시테크한 게시글이 늘고 있다. 관람객들은 한 작품에 치우치지 않고 자신의 개인 취향에 맞는 다양한 작품을 소개하고 있어 SNS 홍보대사의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다.

대전시립미술관 관계자는 "겨울방이 곧 시작되는 만큼 다양한 연령대의 관람객들이 더욱 많이 찾아올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해미 기자 ham7239@

포토뉴스

  • 박용갑 대전 중구청장 제21대 총선 불출마 박용갑 대전 중구청장 제21대 총선 불출마

  • 올 겨울 들어 가장 추운 날씨…‘버스는 언제 오나?’ 올 겨울 들어 가장 추운 날씨…‘버스는 언제 오나?’

  • 박용갑 대전 중구청장, ‘구민과의 약속 지키기 위해 총선 출마 안한다’ 박용갑 대전 중구청장, ‘구민과의 약속 지키기 위해 총선 출마 안한다’

  • 중도일보 임원진 대전 나눔리더 나란히 가입 중도일보 임원진 대전 나눔리더 나란히 가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