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전국 > 태안군

태안 호접란, 올해 7만 1천분 미국 수출!

한국산 호접란 최초로 미국수출, 올해 3차에 걸쳐 총 7만 1천 분 수출
2020년 12만 분, 2021년 48만 분 수출계약 체결 완료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12-03 09:39 수정 2019-12-03 09:39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호접란 미국 수출 (2)
까다로운 미국의 검역기준을 통과하며 지난 3월 국내 첫 미국 수출을 시작한 태안의 호접란이 이달 3일 3차 수출길에 올랐다. 사진은 태안 호접란 농가를 방문한 가세로 태안군수.


태안 호접란이 까다로운 미국의 검역기준을 통과하며 지난 3월 국내 첫 미국 수출을 시작한데 이어 3일 3차 수출길에 올랐다.

태안군과 화훼농가에 따르면 그동안 한국 난초류는 뿌리를 세척한 상태로만 미국 수출이 가능했기 때문에, 미국 도착 후 활착률이 저하돼, 화분 상태로 미국에 수출되는 대만산과 비교해 품질 경쟁력이 떨어졌다.

이에 농림축산검역본부는 미국과 협상을 진행해 검역요건을 제정 공표했으며, 지난해 태안의 박진규 씨 농가가 미국 검역기준에 부합하는 온실로 승인받고 1차 2만 1천 분(3월), 2차 2만 5천 분(7월), 3차 2만 5천 분(12월) 등 총 7만 1천 분의 태안산 호접란이 미국에 수출되기 시작했다.

특히, 이번 3차 수출은 화분의 크기를 2.5인치에서 2.8인치로 키워 수출 단가를 화분당 2달러에서 2.4달러로 높였으며, 2020년 12만분, 2021년 48만 분에 대한 미국 수출 계약을 이미 체결했다.

박진규 씨는 “미국 농무부의 수출허가에 맞는 화훼재배 시설 2,805㎡을 신규로 설치해 호접란 수출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며 “앞으로 국내 수출 농가 및 화훼 단체와 연계해 독자 체인유통망을 확보하고 수출량도 늘려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군 관계자는 “군내 화훼산업이 여러 가지로 어려운 시기”라며 “화훼농가들이 해외수출로 새로운 활로를 찾을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태안=김준환 기자 kjh419@

포토뉴스

  • [포토]식탁에 올린 `크리스마스` [포토]식탁에 올린 '크리스마스'

  • 대전 유성구, 산타발대식 개최… "소원을 말해봐" 프로젝트 대전 유성구, 산타발대식 개최… "소원을 말해봐" 프로젝트

  • 박용갑 대전 중구청장 제21대 총선 불출마 박용갑 대전 중구청장 제21대 총선 불출마

  • 올 겨울 들어 가장 추운 날씨…‘버스는 언제 오나?’ 올 겨울 들어 가장 추운 날씨…‘버스는 언제 오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