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스포츠 > 축구

대전시티즌 김태현 '김학범호' 국내 소집 훈련 명단 포함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12-03 11:10 수정 2019-12-03 17:50 | 신문게재 2019-12-04 20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Untitled-1 copy
대전시티즌 김태현 선수[사진=대전시티즌 홈페이지 캡쳐]
대전 시티즌의 장신 수비수 김태현이 22세 이하(U-22) 축구대표팀 2차 국내 소집훈련에 선수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김학범 U-22 대표팀 감독은 9일부터 24일까지 강릉에서 치러지는 2차 국내 소집훈련에 대비해 김태현을 비롯해 올해 프로축구 K리그2 최우수선수(MVP)에 뽑힌 이동준(부산) 등 28명의 선수를 발탁했다.

이번에 발탁된 김태현은 올 하반기 울산 현대로부터 임대 영입한 선수로 우수한 신체조건(187cm·69kg)을 바탕으로 제공권이 뛰어나고 과감한 전방 패스를 활용한 빌드업 능력이 뛰어나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최종명단 확정을 앞두고 선수들을 호출한 김학범 호는 내년 1월 8~26일 태국 일원에서 열리는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에 앞서 국내에서 마지막 담금질에 들어간다.

내년 AFC U-23 챔피언십은 2020 도쿄 올림픽 남자축구 아시아지역 최종예선을 겸한다.

U-22 대표팀은 24일까지 국내 훈련을 마치고 휴식에 취한 뒤 이달 말 최종엔트리 23명과 함께 말레이시아로 출국한다.

이어 전지훈련과 평가전을 치른 후 AFC U-23 챔피언십 첫 경기가 열리는 태국 송클라로 이동할 계획이다.

김 감독은 국내 마지막 훈련을 위해 정예 멤버를 소집했다.

김태현 이외에도 이동경, 김대원, 오세훈(아산), 전세진(수원), 조규성(안양)과 정우영(프라이부르크), 안준수(가고시마 유나이티드), 원두재(아비스파 후쿠오카), 이상민(V-바렌 나가사키) 등 해외파 선수도 불렀다.

다만 오세훈과 전세진은 상무 입영 교육으로 16일 합류할 예정이다.

김학범 감독은 "선수 소집과 관련해 많은 협조를 해준 파울루 벤투 감독에게 고마움을 전한다"며 "최종 명단에 대한 윤곽은 잡혔다. 마지막 소집인 만큼 세부적인 선수단 운영 방향과 각종 상황에 따른 대비책 등을 마무리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병주 기자

포토뉴스

  • [포토]식탁에 올린 `크리스마스` [포토]식탁에 올린 '크리스마스'

  • 대전 유성구, 산타발대식 개최… "소원을 말해봐" 프로젝트 대전 유성구, 산타발대식 개최… "소원을 말해봐" 프로젝트

  • 박용갑 대전 중구청장 제21대 총선 불출마 박용갑 대전 중구청장 제21대 총선 불출마

  • 올 겨울 들어 가장 추운 날씨…‘버스는 언제 오나?’ 올 겨울 들어 가장 추운 날씨…‘버스는 언제 오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