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핫클릭 > 방송/연예

방미 대체 누구길래? 200억 자산 비법 보니?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승인 2019-12-06 12:03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20191206_115956

 

방미의 부동산 투자 비법에 대한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최근  MBC '사람이 좋다'에 출연한 방미는 뉴욕에서 액세서리 사업가로 시작해 사업가, 부동산 투자자로 성공한 근황을 전해 화제를 모았다.

 

이날 방미는 부동산 투자 비결로 "투자할 때 첫 번째로 보는 건 교통과 입지, 두 번째는 관리다. 세 번째는 전망이다. 전망이 중요하다. 전망이 완전히 터진 집과 아닌 집과는 1억 정도 차이가 난다"고 언급했다.

 

이어 "부동산에 투자할 때 부동산 중개인을 완전히 신뢰하지 않고 오랜 기간 직접 살펴본 뒤 계약한다"며 "발품을 판 게 아니라 직접 그 동네의 입지나 인프라를 본 거다. 사람들이 예의가 바르다, 조용하다 같은 것을 알 수 있지 않나"고 설명했다.

 

한편, 가수 방미는 올해 나이 60세로 지난 1980년 노래 '날 보러 와요'를 발표하며 대중들의 뜨거운 사랑을 받았다. 하지만 1993년 '여자는 무엇으로 사는가'를 발표 후 돌연 연예계를 떠나 미국으로 갔다.

 

봉원종 기자 ent3331112@

포토뉴스

  • 설 선물용 과일세트 포장으로 분주한 시장 상인들 설 선물용 과일세트 포장으로 분주한 시장 상인들

  • 기자들 질문 받는 김소연 대전시의원, ‘어떤 질문이 나올까?’ 기자들 질문 받는 김소연 대전시의원, ‘어떤 질문이 나올까?’

  • 김소연 대전시의원, ‘4·15 총선에 출마합니다’ 김소연 대전시의원, ‘4·15 총선에 출마합니다’

  • 양지서당에 울려퍼지는 아이들의 사자소학 양지서당에 울려퍼지는 아이들의 사자소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