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핫클릭 > 방송/연예

영화 ‘천문: 하늘에 묻는다’, 스틸컷 11종 공개! '시선집중'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승인 2019-12-09 17:48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스크린샷 2019-12-09 오후 4
(사진=롯데엔터테인먼트 제공)

영화 ‘천문: 하늘에 묻는다’가 2차 보도스틸 11종을 공개하여 영화팬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9일 공개 된 2차 보도스틸 11종은 ‘세종’과 ‘장영실’의 이야기 외에도, 주변 인물들의 숨겨진 이야기까지 드러내며 궁금증을 유발시켰다.

공개된 스틸에는 역사상 가장 위대한 성군인 ‘세종’의 인자한 모습과, 조선 최고의 천재 과학자 ‘장영실’이 발명 기구를 만지고 있는 장면들이 펼쳐진다. 여기에, 조정의 대신들로 분한 명 배우들이 다소 굳은 얼굴들로, 긴장된 모습들이 보여지며 이들이 사건에 어떻게 얽혀있는지에 대한 호기심을 자극한다. 

‘영의정’역의 신구와 각각 다른 성향들의 ‘문무대신’을 맡은 김홍파, 허준호, 김태우, 그리고 영화의 재미를 더할 ‘선공감 삼인방’까지 ‘세종’과 ‘장영실’을 맡은 한석규, 최민식 배우 이외에도 연기파 배우들의 대거 출연으로 기대감을 더한다. 게다가 이어 망가진 안여(임금이 타는 가마) 앞으로 엎드리고 있는 신하들과 힘겹게 서 있는 ‘세종’이 모습이 보여지며 영화 내용에 대한 궁금증을 증폭시킨다. 

한편, 영화 ‘천문: 하늘에 묻는다’는 조선의 하늘과 시간을 만들고자 했던 ‘세종’(한석규)과 ‘장영실’(최민식)의 숨겨진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한세화 기자 ent88@

포토뉴스

  • 설 선물용 과일세트 포장으로 분주한 시장 상인들 설 선물용 과일세트 포장으로 분주한 시장 상인들

  • 기자들 질문 받는 김소연 대전시의원, ‘어떤 질문이 나올까?’ 기자들 질문 받는 김소연 대전시의원, ‘어떤 질문이 나올까?’

  • 김소연 대전시의원, ‘4·15 총선에 출마합니다’ 김소연 대전시의원, ‘4·15 총선에 출마합니다’

  • 양지서당에 울려퍼지는 아이들의 사자소학 양지서당에 울려퍼지는 아이들의 사자소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