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사회/교육 > 교육/시험

역량진단평가 대학·총장 살생부? 지역대 후폭풍

건양대 정연주 총장 사의표명… 9일 이사회서 결정
이달말 교육부 평가 최종결과 발표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8-08-08 17:30 수정 2018-08-08 17:30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대학평가
/게티이미지뱅크 제공
이달 말 대학 기본역량진단 평가 최종결과를 앞두고 지역대 후폭풍이 거세다.

교육부의 예비 자율개선대학 발표 후 평가부진 대학 총장들의 사의가 잇따르고 있기 때문이다.

8일 건양대에 따르면 정연주 총장이 지난 6일 보직교수 등 일부 구성원들에게 총장직에서 물러날 뜻을 밝혔다. 정 총장의 임기는 2019년 1월 29일까지로, 취임 11개월만의 사의 표명이다.

사의 배경을 두고 최근 건양대가 대학기본역량진단 2단계 대상으로 분류된 것에 대한 책임을 지고 물러나기로 한 것이 아니냐는 분석이다.

건양대 관계자는 "평가 발표 직후 보직교수들도 사퇴 의사를 밝혔지만, 2단계 서류·현장평가 등이 있어 마지막까지 최선을 다해보자는 분위기였다"며 "9일 열리는 이사회에서 정 총장의 사표 수리 혹은 반려가 결정될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앞서 배재대 김영호 총장도 평가결과 직후 사의를 표명했지만 법인 이사회가 반려한 바 있다.

교육부는 2단계 평가 대상으로 전국 86개 대학을 지정했으며 대전·충남에서는 건양대를 포함해 6곳의 4년제 일반대학이 고배를 마셨다.

교육부는 기본역량진단 평가 하위 약 40%에 대해 2만명의 정원 감축을 예고했다. 역량강화대학·재정지원 제한대학은 정원 감축이 불가피하다. 재정지원 제한대학이 된다면 국가장학금·학자금대출은 물론 정부 재정사업 자격조차 잃게된다.

당초 2단계 평가 대학들은 1단계 상향을 기대하며 부정·비리 감점으로 등급 하향되는 대학들이 나오게 될 지 주목했다. 해당 대학들은 2019학년도 수시모집을 앞두고 자율개선대학 탈락이라는 꼬리표에 대한 부담이 큰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지역대 관계자는 "지역뿐 아니라 전국에서 평가 책임을 지고 총장은 물론 보직자들이 줄줄이 사퇴하고 있다"며 "대학가에선 교육부 기본역량진단이 대학과 총장들의 '살생부'라는 말까지 나오고 있다"고 말했다.
고미선 기자 misunyda@

포토뉴스

  • [포토] 대전 관저동서 화재… 하늘 뒤덮은 검은 연기 [포토] 대전 관저동서 화재… 하늘 뒤덮은 검은 연기

  • `스트라이크를 향해` '스트라이크를 향해'

  • 모두가 하나 된 흰 지팡이의 날 행사 모두가 하나 된 흰 지팡이의 날 행사

  • "꼭 승리하겠습니다" "꼭 승리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