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정치/행정 > 충남/내포

[홍성마라톤] 혼자 7년 달리니 전국대회 우승

남자 하프 우승 김용범 씨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8-09-02 10:46 수정 2018-09-03 10:02 | 신문게재 2018-09-03 16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KakaoTalk_20180902_110431141
한 교도소 직원이 홀로 7년을 달려 결국 전국 마라톤 대회에서 우승을 차지했다. 주인공은 경북 직업훈련교도소 직원인 김용범(42·사진) 씨다.

김 씨는 제18회 이봉주 보스턴 제패 기념 홍성마라톤 대회에서 하프코스 우승을 차지했다. 2011년 이 대회와 함께 운동을 시작했다.

김 씨는 매일 80분씩 혼자 러닝머신을 달린다. 혼자 달려 최고의 선수가 된 비결은 성실함에 있다. 김 씨는 "정말 꾸준히 운동했다. 7년 간 단 하루 쉰 게 아쉬울 뿐"이라고 했다.

김 씨는 "말보다 직접 보여주는 게 아이들에게 교훈으로 남을 것"이라며 "아내도 아이들과 하루 30분이라도 같이 공부를 한다. 항상 고맙다"고 말했다.

김 씨는 "우승한 것보다 꾸준히 운동한 게 자랑스럽다"고 밝혔다.
홍성=유희성 기자 jdyhs@
KakaoTalk_20180902_110629762
김용범 씨와 가족.

포토뉴스

  • 닭의장풀 혹은 닭의 밑씻개 닭의장풀 혹은 닭의 밑씻개

  • 사진으로 본 추석 풍경 사진으로 본 추석 풍경

  • 23일부터 사흘 간 고속도로 통행료 면제 23일부터 사흘 간 고속도로 통행료 면제

  • `행복하고 풍요로운 한가위 보내세요` '행복하고 풍요로운 한가위 보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