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정치/행정 > 세종

이낙연 총리, 민족대표 33인 손병희 선생 묘소 참배…60여년 첫 고위인사 방문

12일 서울 강북구 수유리 애국선열 묘역 찾아
"일본 침략 상처, 피해 당사자 마음에는 남아"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01-12 17:36 수정 2019-01-12 17:38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50065969_2069577509794757_7149178539722407936_o
이낙연 국무총리가 12일 서울 강북구 애국선열 묘역 손병희 선생의 묘소를 참배하고 있다. (사진=이낙연 총리 페이스북)
이낙연 국무총리는 12일 오전, 3·1운동 100주년인 해를 맞아 서울 강북구 수유리 애국선열 묘역을 찾아 1919년 독립선언식을 주도한 손병희 선생의 묘소를 참배했다.

대한민국 국무총리로서 손병희 선생 묘소를 참배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며, 1956년 3월 1일 이승만 대통령 방문 이후 첫번째 고위인사 방문이었다.

이날 이 총리의 참배에 손병희선생 외증손인 정유헌씨와, 임종선 민족대표33인 유족회장, 김재옥 민족대표 33인 기념사업회장, 손병희선생 기념사업회 손윤 회장, 이정희 천도교 교령 등이 동행했다.

이 총리는 지난 12월 31일 국무회의에서 2019년은 3·1운동과 임시정부수립 100주년이 되는 해임을 강조하면서, 각 부처 장관에게 100주년 사업이 성공적으로 수행될 수 있도록 각별한 관심을 당부한 바 있다.

오늘 참배는 손병희 선생 등 3·1운동 전개과정에서 활약한 독립운동가 분들의 희생과 헌신에 감사를 표하고, 애국선열 묘역 등에 대한 관리 실태를 점검했다.

이어서 관계자들과 오찬을 가지며, 애국선열 묘역 관리와 독립유공자 후손 지원 등 보훈정책 전반에 관하여 의견을 청취했다.

의암 손병희 선생은 충북 청주 출생으로 천도교 3대 교주를 지내며 보성학교와 동덕학교를 운영하는 등 민족운동을 펼쳤다.

1919년 3월 1일에는 민족대표 33인의 대표로 독립선언식을 주도했고, 이 과정에서 일본경찰에 체포되어 2년간 옥고를 치렀다.

이에 대한 공훈을 인정받아 1962년 정부로부터 건국훈장 대한민국장을 추서 받았고, 고향인 충북 청주시 청원구에 생가가 보존되어 있다.

이 총리는 "일본은 이웃나라들을 침략하고 지배했고 그 상처가 적어도 피해 당사자의 마음에는 아직도 남아 있다"라며 "그런 사실 앞에 일본은 겸허해야 하고 저는 일본이 지도국가에 걸맞은 존경과 신뢰를 아시아 국가들로부터 받기를 바란다"라고 밝혔다.
세종=임병안 기자 victorylba@

포토뉴스

  • 서해수호의 날 땅바닥에 놓인 대통령 명패 서해수호의 날 땅바닥에 놓인 대통령 명패

  • 황운하 청장 규탄 집회 갖는 자유한국당 당직자들 황운하 청장 규탄 집회 갖는 자유한국당 당직자들

  • 허태정 대전시장, 한밭종합운동장에 2025년 신축 야구장 건립 허태정 대전시장, 한밭종합운동장에 2025년 신축 야구장 건립

  • 대전소방기술 경연대회 대전소방기술 경연대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