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경제/과학 > 지역경제

중진공 대전세종본부, 성장공유형 대출 접수

지방소재 기업, 전통산업 영위 기업 적극 지원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02-12 14:28 수정 2019-02-12 15:18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중진공
중소기업진흥공단 대전세종본부는 융자와 투자요소를 복합한 정책자금 지원방식인 성장공유형 대출 접수를 받는다.

중진공에 따르면, 성장공유형 대출은 중소기업이 발행한 전환사채(CB)를 중진공이 인수하는 방식의 자금지원 사업이다. 중진공은 대출 기간 중 지원한 기업의 상장(IPO) 가능성이 있을 경우 전환사채를 주식으로 전환해 중소기업의 부채감소 및 자본증가 등 재무구조 개선을 돕게 된다.

신청대상은 높은 기술성과 성장성이 크고, 향후 기업공개 등을 통해 중견기업으로 성장 가능한 기업이다.

대출 기간은 5년 이내(거치기간 2년 포함)이고, 창업 7년 미만 기업은 7년(거치기간 4년 포함)이며, 전환사채 발행조건은 표면금리 0.5%, 만기보장금리 3%, 인수 한도 60억원이다.

중진공은 성장공유형 대출을 통해 지방소재 기업이나 전통산업 영위 기업과 같은 민간투자시장에서 소외된 영역을 적극 지원하고 있으며, 2009년부터 248개 기업 6310억원의 후속투자를 유치하는 성과를 이끌어 내는 등 정책금융 역할을 충실히 하고 있다.

중진공 유창욱 대전세종본부장은 "성장공유형 대출이 창업 초기나 스케일업 기업에 대한 투자를 강화하고 성장 사다리 마중물 역할을 할 수 있길 바란다"며 "지원기업을 대상으로 투자유치 및 IPO 유도 등 혁신성장을 이루기 위한 혁신성장포럼을 운영해 IR 기회를 확대하고, IPO 진출 목적의 교육, 강의 등을 통해 효과적인 유니콘 기업을 육성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박전규 기자 jkpark@

포토뉴스

  • 도로불법행위 "꼼짝마" 도로불법행위 "꼼짝마"

  • 꽃장년 맞춤형 취업박람회 꽃장년 맞춤형 취업박람회

  • 경기 침체 속 어려움 겪는 자영업 경기 침체 속 어려움 겪는 자영업

  • 대전 홍역 사태 `이번주가 고비` 대전 홍역 사태 '이번주가 고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