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문화 > 공연/전시

[전시] 최재중 사진전‥ 물의 내면, 찰나의 순간

28일부터 3월6일까지 모리스 갤러리서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02-27 19:48 수정 2019-02-28 13:53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11
Variation of memory _ Soul of inner 50 x 75cm Digital C_Print 2018
11
Variation of memory _ Soul of inner 50 x 75cm Digital C_Print 2017
33
13-Variation of memory _ Soul of inner 50 x 75cm Digital C_Print 2017
사진작가 최재중의 개인전이 28일부터 3월 6일까지 모리스 갤러리에서 전시된다.

이번 전시 주제는 기억의 변주 & 내면의 영혼이다.

최 작가의 사진에는 물이 등장한다. 물은 세상의 만물을 감싸는 듯한 포용력이 있는 존재로 우리에게 포근함과 안락한 느낌을 준다.

작가는 작가노트를 통해 “사방이 자연으로 둘러싸인 공간에서 뿜어 나오는 맑고 그윽한 자연만이 만들어내는 향기를 마신다. 소리없이 흐르는 물결을 응시하며 빛에 이끌려 시시각각 변화하는 파동에 따라 만들어지는 선과 물결을 본다. 삶의 욕망과 갈등, 고통 등 모든 것을 잊고 순수하게 몰입되는 시간”이라고 밝혔다.

물의 흐름이 찰나의 순간순간 변화하는 과정을 관찰해 물이 갖는 표면의 여러 형태를 담는 것이다. 물이 흐르는 순간적 형상을 포착하고 그 찰나의 순간, 물이 갖는 흐름의 형태를 직관해 현실의 시각으로 볼 수 없는 새로운 시각을 보게 되는 셈이다.

작가는 물속은 잠재적 욕망인 이드(id)라고 말한다. 각각의 형상들은 나의 기억 속에서 변주돼 하나의 패턴이 만들어지는가 하면, 보이지 않는 물의 내면으로 들어가 상상의 나래를 펼칠 때 찰나의 순간에 내면의 영혼은 욕망과 같은 형상을 만들어 내는 것이다.

환영 속에 살아 있는 듯한 몸짓, 음악의 악보처럼 리듬을 타는 형상들은 현실이 아닌 또 다른 비현실로 빠져들게 한다.

작가는 “물의 이미지는 프랑스 철학자 가스통 바슐라드가 말하듯 꿈인 동시에 본질적으로 물질적”이라고 말했다. 이어 “물의 이미지는 무엇인가 생성되는 다른 이미지를 연상시키는 내면적인 영상의 자연스러운 운동으로 전이시키고, 물은 인간이 환영을 매개로 자기 정체성을 만들어 가는 자리를 제공한다”고 말한다.

최재중 작가는 (사)한국사진작가협회 정회원이자 사진교육 지도사다.
이해미 기자 ham7239@



포토뉴스

  • 막바지 무더위 잊는 스케이트 막바지 무더위 잊는 스케이트

  • 와인 시음하는 시민과 관광객들 와인 시음하는 시민과 관광객들

  • 대전국제와인페스티벌 시음장 인기 대전국제와인페스티벌 시음장 인기

  • 국민의 뜻 반영된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 종료 ‘환영’ 국민의 뜻 반영된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 종료 ‘환영’

제8회 대전달빛걷기대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