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스포츠 > 골프

박성현, 4개월 만에 세계 랭킹 1위 탈환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03-05 13:50 수정 2019-03-05 15:36 | 신문게재 2019-03-06 8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SINGAPORE HSBC WOMENS GOLF <YONHAP NO-3631> (EPA)
[EPA=연합뉴스 제공]
'남달라' 박성현이 4개월 만에 여자골프 세계랭킹 1위를 탈환했다.

박성현은 4일(현지시각) 발표된 여자골프 세계랭킹 포인트 평균 6.74점을 획득해 6.54점의 에리야 쭈타누깐(태국)을 제치고 세계 랭킹 1위가 됐다.

전날 싱가포르에서 끝난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HSBC 월드 챔피언십에서 우승을 차지한 박성현은 지난주 5.66점으로 6.49점의 쭈타누깐에 이어 2위였다.

박성현이 여자골프 세계 1위에 복귀한 것은 지난해 10월 말 이후 약 4개월 만이다.

박성현은 2017년 11월 처음 세계 1위에 올랐다. 하지만 일주일 만에 펑산산(중국)에게 1위 자리를 내줬다.

이후 9개월 만에 세계 1위가 된 후 2개월 만에 쭈타누깐에게 1위를 넘겼다.

여자골프 세계 랭킹은 지난해 7월 말부터 약 7개월간 쭈타누깐과 박성현만 번갈아 1위 싸움을 지속하고 있다.

박성현은 올 시즌 개인 목표를 가운데 하나를 달성했다.

이번 시즌 메이저 우승을 포함한 5승과 세계 랭킹 1위를 목표로 삼았다. 박성현은 이미 1승을 따낸 데 이어 세계 1위에도 오르면서 성공적인 2019시즌을 예고했다.

특히 필리핀 기업인 블룸베리 리조트 앤 호텔과 2년간 70억 원(추산)의 여자골프 사상 최고 대우 후원 계약을 새로 맺으며 겹경사를 맞았다.

태극 낭자들의 세계랭킹 자리도 상위권이다.

최근 2주 연속 LPGA 투어 대회에서 준우승한 호주교포 이민지(23)가 3위, 유소연(29)·박인비(31)가 각각 4위와 5위를 유지했다.

지난해 LPGA 투어 신인왕 고진영(24)은 8위로 3계단이 올랐다.
박병주 기자

포토뉴스

  • 구직자로 붐비는 취업박람회장 구직자로 붐비는 취업박람회장

  • 승강기 갇힘 사고 합동훈련 승강기 갇힘 사고 합동훈련

  • 본격적인 여름 장마 본격적인 여름 장마

  • 만세삼창하는 참전유공자 만세삼창하는 참전유공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