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정치/행정 > 지방정가

與 이해찬 대표, "공공기관 지방이전, 용역 뒤 대전시와 협의"

민주당-대전시 예산정책협의회서 강조
지방 재정강화·권한이양 최선 다할 것
4차 산업혁명 선도·트램건설 지원약속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03-15 12:05 수정 2019-03-15 12:05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22222
▲15일 대전시청 대회의실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대전시 예산정책협의회 모습 /사진=송익준 기자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를 비롯한 당 지도부가 15일 대전을 찾아 지역 현안 지원에 앞장설 것을 약속했다.

특히 대전이 혁신도시로 미지정돼 공공기관 이전과 지역인재 채용에서 역차별을 받는 것에 대해 관련 용역이 끝난 뒤 시와 협의하겠다고 밝혀 향후 실질적인 개선이 이뤄질지 주목된다.

이 대표는 이날 대전시청 대회의실에서 열린 '민주당-대전시 예산정책협의회'에 참석해 "공공기관 이전과 균형발전 요구가 많은데, 현재 용역을 하고 있다. 결과가 나오면 대전시와 협의를 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지방재정분권 강화와 관련해 "2022년까지 국세·지방세 비율을 7대3으로 상향하는 작업을 진행 중"이라며 "지방이양일괄법도 통과시켜 여러 권한의 지방 이양 절차가 마무리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대전 주요 현안인 도시철도 2호선 트램건설과 4차 산업혁명 특별시 조성에 대해선 "트램 노선이 만들어지면 원도심과 구도심의 교통불편이 해소될 것"이라며 "빨리 착공될 수 있도록 당이 지원하겠다"고 강조했다.

또 "무엇보다 대전은 4차 산업혁명 선도지역이라고 생각한다"며 "정부출연기관과 첨단기업이 많이 (입주해) 있는 만큼 선도적인 4차 산업혁명 지역으로 발전할 수 있도록 당에서 최대한 지원하겠다"고 덧붙였다.

김해영 최고위원과 조정식 정책위의장도 대전의 지역인재 채용 역차별 문제를 짚으며 해결 노력을 다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김 최고위원은 "관련 법률안이 국회에서 빨리 통과될 수 있도록 노력을 다하겠다"고 했다.

조 정책위의장도 "대전에 지역인재채용 역차별 문제가 있는데, 지역사람들도 공감하고 있다"며 "박병석 의원과 강훈식 의원이 법안을 냈다. (이 문제를) 해결되는 방향으로 당이 적극적으로 뒷받침하겠다"고 말했다.

조승래 대전시당위원장은 시가 추진 중인 대전방문의 해 사업에 대한 당의 적극적인 관심을 부탁했고, 박병석 의원은 지역인재채용 역차별 개선, 이상민·박범계 의원은 대덕특구 리노베이션 사업 지원을 요청했다.

허태정 시장은 "연초부터 숙원사업인 도시철도 2호선 문제를 해결하고, 문재인 대통령이 대전을 4차 산업혁명 거점지역으로 육성하겠다는 약속도 있었다"며 "여러 사업에 대한 많은 관심과 지원을 부탁드린다"고 했다.
송익준 기자 igjunbabo@

111
▲15일 열린 대전시청 대회의실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대전시 예산정책협의회 모습. /사진=송익준 기자

포토뉴스

  • ‘대전을 혁신도시로’ ‘대전을 혁신도시로’

  • “성실히 조사에 임하겠습니다” “성실히 조사에 임하겠습니다”

  • 졸업사진도 개성시대 졸업사진도 개성시대

  • 인도 점령한 스티로폼 인도 점령한 스티로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