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경제/과학 > 건설/부동산

건설 산재사망사고 가장 많은 곳은?… '포스코 10건'

국토부 2018년 기준 다발 건설주체 명단 공개
2위는 현대건설 7건… 10위권 내 지역업체는 없어
발주청은 한국전력, 지역은 화성시가 '최다'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05-13 14:05 수정 2019-05-13 14:33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건설사망사고
국토부 제공
전국 공사현장 중 산업재해 사망자가 가장 많이 발생한 곳은 포스코 건설 사업장인 것으로 나타났다

국토교통부는 2018년도 산업재해 확정 기준 건설공사 중 사망자가 많은 건설회사와 발주청, 지역 등 사망사고 다발 건설주체 명단을 13일 공개했다.

'산업재해 확정기준'이란 단순 사고발생일 기준이 아니라, 산업재해로 확정받은 시점을 기준으로 마련한 통계다.

지난해 산업재해로 확정받은 사망사고 중 2015년~2017년 발생한 사망사고가 32.4%(157/485명)를 차지했다. 만약 2016년에 사망했더라도 2018년에 산업재해로 확정받았다면 그해 산재 통계에 포함된다.

건설회사 중에서는 포스코건설이 10명으로 사망자가 가장 많았으며, 현대건설이 7명으로 두 번째로 많았다.

GS건설과 반도건설이 4명, 대우·롯데·태영·한신공영·두산·대방건설이 3명으로 그 뒤를 이었다

대전지역 건설업체는 상위 10권에 한 곳도 없었다.

발주청 중에서는 한국전력이 12명으로 사망자가 가장 많았고, 한국토지주택공사가 9명으로 두 번째로 많았다. 한국도로공사는 8명, 한국농어촌공사가 5명으로 그 뒤를 이었으며 경기도 교육청과 대전국토관리청, 그리고 서울시가 각각 4명의 사망자가 있었다.

사망사고 발생 지역 중에서는 경기 화성시가 가장 많은 14명의 사망자가 있었다. 경기 고양시와 용인시, 경남 창원시가 11명으로 두 번째로 많았으며, 경기 평택시와 경북 포항시, 전북 전주시가 10명으로 그 뒤를 이었다.

지난해 건설현장 사고사망자는 485명으로 2017년도보다 21명이 줄었다. 재해유형으로는 추락으로 인한 사망자가 290명(59.8%)으로 가장 많았으며, 규모별로는 20억원 미만의 소규모 건설현장 사망자가 261(53.8%)명으로 가장 많았다. 또한, 민간이 발주한 공사의 사망자가 365명(75.3%)으로 공공공사(120명)보다 3배 이상 많았다.
원영미 기자

포토뉴스

  • LNG발전소 사업 중단 발표하는 허태정 대전시장 LNG발전소 사업 중단 발표하는 허태정 대전시장

  • 학생 안전교육 및 사고예방 업무 협약식 학생 안전교육 및 사고예방 업무 협약식

  • 민선7기 1년 성과 발표하는 허태정 대전시장 민선7기 1년 성과 발표하는 허태정 대전시장

  • 대전 중구의회, 박찬근 의원 ‘제명’ 대전 중구의회, 박찬근 의원 ‘제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