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경제/과학 > 건설/부동산

'대전은 지금 철거중'... 재개발 등 아파트단지 변모 채비

목동3·신흥 3구역 철거 마무리 단계
도마변동 8구역도 펜스대열 합류
중촌동 푸르지오는 이달말께 돌입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05-19 10:35 수정 2019-05-19 15:19 | 신문게재 2019-05-20 3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2019050101000183500003252
목동 3구역 조감도
대전의 재개발·재건축 등 정비사업과 도시개발사업 지역에서 본궤도에 오르기 위한 막바지 작업인 ‘철거’가 속도를 내고 있다.

분양이 눈앞에 와 있는 중구 목동 3구역은 철거가 95% 이상 이뤄졌다.

조합원 지위를 가진 종교시설과 소송분쟁이 아직 마무리되지 않았다. 하지만 법원이 조합 측에 명도와 함께 강제집행할 수 있도록 판결했기 때문에 지금이라도 철거는 가능한 상황이다.

다만 정확한 분양 시기를 잡지 못하고 있어 다소 답답한 모습이다. 조합 측은 당초 7월로 예상했지만, 더 지연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사업지는 목동 1-95번지 일대(한사랑 아파트 옆)로 공급물량은 993세대(지하 2층~최고 29층)다. 이중 일반분양이 740세대다. 시공은 포스코건설과 계룡건설(6대4)이 맡으며, 견본주택은 유성구 도룡동 인근에 들어설 예정이다.

동구 신흥3구역 SK뷰도 종교시설과 빌라와 몇 채를 제외하고는 대부분 이뤄졌다.

이곳 역시 종교시설 3곳과 보상절차를 밟고 있는 중이다. 이미 조합에 명도하도록 결정이 됐지만, 이의신청이 반복되고 있다.

조합 측은 "7월까지는 기다려봐야 강제집행이 가능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신흥 3구역은 지난달 말 견본주택 착공신고서를 동구청 건축과에 제출한 상태로 분양 준비에 돌입했다. 견본주택은 해당 사업지 내(신흥동 129)에 설치될 계획이다.

사업지는 신흥동 161-33번지 일원으로 10만 3430㎡ 면적에 12개 동 1588세대(분양 1499·임대 89)가 들어서게 되며 지난해 SK건설을 시공사로 선정했다. 조합원은 모두 494세대이며 2021년 입주예정이다.

도마변동8구역조감도
도마변동 8구역 조감도
최근 도마변동 8구역도 철거를 위한 '펜스 대열'에 합류했다.

속속 골조가 설치되고 있는 상태로, 이달 말부터는 본격 철거가 시작될 전망이다.

이곳은 '탄방 e편한세상' 이후 두 번째로 공급되는 서구권 분양으로 지역 수요자들의 관심이 커지고 있다. 특히 도마변동 재개발 구역 중에서는 '첫 타자'로 눈길을 끈다.

손중성 조합장은 "7월이면 철거가 마무리될 것"이라며 "사업성과도 직결되기 때문에 조합으로선 가능한 빨리 분양을 하고 싶은 마음"이라고 말했다.

견본주택은 유성온천역 네거리에 들어설 예정이며 분양 시기는 미정이나, 조합 측은 9~10월께로 내다보고 있다.

도마동 179-30 일원에 지하 2층~지상 34층 1881세대 규모로 조성되며, 이중 1441세대가 일반분양분으로 꽤 많은 물량이 풀린다. 시공은 대림과 한화가 함께 맡았다.

토지확보를 통한 '민간도시개발' 방식으로 진행되는 중촌동 푸르지오도 이달 말께 철거에 돌입할 예정이다. 이곳 지주가 100명 정도이고, 주택 등 건축물이 많지 않아 철거작업 시간이 오래 걸리지 않을 전망이다. 대우건설이 시공하며 820세대가 공급된다.
원영미 기자

포토뉴스

  • 대한민국 첫 골에 환호하는 시민들 대한민국 첫 골에 환호하는 시민들

  • 거리응원 후 청소하는 시민들 거리응원 후 청소하는 시민들

  • ‘와 골인이다’ ‘와 골인이다’

  • 거리 응원 나선 허태정 대전시장 거리 응원 나선 허태정 대전시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