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경제/과학 > 건설/부동산

경매건수 절반은 주거시설… 대전 중구 아파트 27명 몰려

두달 연속 5천건 넘어, 13년만에 최대치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06-10 14:59 수정 2019-06-10 15:23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경매
지지옥션 제공
전국적으로 주거시설 경매진행 건수가 늘어나고 있는 가운데 두달 연속 5000건을 넘으며 전체 경매 건수의 절반 가까이 차지했다.

지지옥션이 7일 발표한 '2019년 5월 경매동향 보고서'에 따르면, 5월 전국에서 진행된 법원경매 건수는 1만1136건으로 4월(1만1327건)에 비해 1.7% 감소했다.

용도별로 살펴보면 유독 주거시설의 경매진행 건수가 눈에 띄게 늘고 있다.

지난해 4월(4091건)에는 2년여 만에 4000건을 넘어선 후 1년 뒤인 올해 4월에는 5006건을 기록하며 2015년 4월(5290건) 이후 4년여 만에 5000건도 돌파했다. 주거시설 경매 진행 건수가 두달 연속 5000건을 넘은 것은 2015년 3월~4월 이후 처음이다.

대전의 경우 주거시설 진행 건수는 증가한 반면, 업무상업시설과 토지는 감소세로 돌아섰다. 이런 상황에서도 토지는 낙찰률 50%, 낙찰가율 80%대를 기록하며 강세를 이어갔다.

동구 소제동의 주유소 용지가 31억원에 낙찰되며 5월 대전 지역 최고가 낙찰물건에 이름을 올렸다. 2위는 유성구 관평동의 창고로 13억3000만원, 3위는 8억1000만원에 낙찰된 중구 부사동의 다가구주택이다.

중구 대흥동 한 아파트에 무려 27명이 응찰해 5월 대전 최고 경쟁률을 기록했다. 한 차례 유찰된 데다, 대전 지하철 1호선 중구청역과 중앙로역을 모두 이용할 수 있는 ‘더블역세권’이란 점이 인기를 끈 것으로 보인다. 공동 2위는 유성구 지족동의 아파트, 대덕구 송촌동의 아파트로 2건 모두 13명이 입찰에 참여했다.

세종은 열기가 다소 식었다.

지난달 126.4%의 낙찰가율로 강세를 보였던 토지의 낙찰가율은 5월 86%를 기록했다. 특히 업무상업시설의 경우 단 1건에 불과해 낙찰률은 7.7%에 그쳤다. 장군면 도계리 임야가 감정가의 87% 수준인 11억4800만원에 낙찰되면서 5월 세종 최고가 낙찰물건이 됐다. 낙찰가 2위는 조치원읍 침산리에 소재한 주택으로 7억6862만원의 낙찰가를 기록했다. 금남면 호탄리에 소재한 임야의 경우 감정가를 넘긴 911만원에 낙찰됐다.

충남의 주거시설, 토지 업무상업시설의 진행 건수는 모두 4월보다 감소했다.

공주시 반포면의 대지가 55억원에 낙찰되며 5월 충남지역 최고 낙찰가 물건에 등극했다. 지난해 9월 168억원에 낙찰됐으나 대금 미납으로 재경매에 나온 뒤 3차례나 내리 유찰되다 새로운 주인을 찾았다. 2위는 논산시 덕지동의 웨딩홀로 감정가는 77억원대였으나 낙찰가는 절반에도 못 미치는 37억원에 그쳤다.

아산시 권곡동의 아파트와 천안시 서북구 성거읍의 답이 나란히 20명의 응찰자를 끌어모으며 충남 지역 경쟁률 공동 1위를 차지했다. 성거읍 물건의 경우 답으로는 이례적으로 20명이나 몰려 눈길을 끌었다.
원영미 기자

포토뉴스

  • 수능 앞두고 긴장감 도는 고3 교실 수능 앞두고 긴장감 도는 고3 교실

  • 충청권 4개 시·도 교육청 국정감사 실시 충청권 4개 시·도 교육청 국정감사 실시

  • ‘시작은 웃으면서’ ‘시작은 웃으면서’

  • 귀엣말 나누는 최교진, 김지철 교육감 귀엣말 나누는 최교진, 김지철 교육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