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경제/과학 > 건설/부동산

유성 장대B구역 조합설립 3천세대 대단지 변신 본격화

구청, 시장 활성화.오일장 보존 필요성 강조
조합 "오일장 없어지면 재개발 추진 안해"
8월 총회 열고 10월께 시공사 선정 예고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06-11 15:12 수정 2019-06-11 17:02 | 신문게재 2019-06-12 1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장대장대
장대B구역 조감도.
3000세대에 달하는 대규모 공동주택이 들어서는 대전 유성구 장대 B구역 재개발사업을 맡을 조합이 공식 설립됐다.

유성구는 11일 장대B구역 재개발사업 추진위원회의 조합설립 인가 신청을 승인했다. 지난 4월 26일 신청서를 접수한 지 꼭 30일(법정 공휴일 제외) 만이다.

전체 토지 등 소유자 549명 중 80%가 넘는 주민동의와 토지면적 절반 이상 요건을 확보했기 때문에 승인이 가능했다.

구청은 재개발 사업추진으로 인한 시장 소멸과 공동체 해체 등 우려를 없애고, 주민통합의 주거환경 개선을 위해 유성시장과 5일장 활성화 방안으로 조합원과 유성구 전체 주민의 의견이 사업에 반영되도록 대책을 강구하도록 했다.

앞으로 조합은 구체적인 계획을 세워 구청의 승인을 받아야 한다. 유성구는 이 과정에서 유성시장 활성화와 오일장 보존방안을 집중적으로 들여다 보겠다는 입장이다.

앞서 추진위는 2월 창립총회를 열고 인가신청서를 냈지만, 구역 내 24%를 차지하고 있는 국공유지에 대한 사전동의 절차를 거치지 않은 것이 문제로 지적돼 신청이 반려된 바 있다.

하지만 추진위는 문제의 소지를 차단하기 위해 대전시와 유성구에 국공유지 동의를 묻는 공문을 보냈고, 답변이 오지 않자 이를 묵시적 동의로 여기고 다시 한번 인가신청에 나선 것이다.

장대 B구역은 이미 약속한 대로 유성 5일장이 없어진다면 재개발을 추진하지 않겠다는 입장이다.

장대 총회
지난 4월 열린 장대B구역 조합창립 총회.
임은수 조합장은 "장대 B구역 재개발의 목적이 주거환경개선도 있지만 단 한 명의 조합원도 소외되지 않고 젠트리피케이션 없이 개선된 환경에서 다 같이 행복하게 사는 것"이라며 "대를 이어 살아온 장대동을 더욱 발전시키겠다”고 말했다

또 "조합설립으로 유성 5일장 활성화를 위한 구체적인 계획을 수립할 수 있게 됐다. 그동안 5일장이 축소되거나 사라질까 많은 걱정과 우려로 재개발에 동참하지 않았던 주민들도 사업계획을 이해한다면 동참하지 않을 이유가 없을 것"이라며 "반대하는 주민들과 끝까지 함께 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조합 설립으로 재개발사업 추진동력을 확보한 장대 B구역은 오는 8월 총회에서 신탁대행사와 설계업체를 선정하고, 10월 말께 시공자를 선정하는 등 구체적인 사업계획을 수립할 예정이다.

유성구 장대동 1405번지 일원의 9만7213㎡를 사업대상으로 하는 장대 B구역은 일반상업지역으로 용적률은 621%다. 이곳에 지하 4층~지상 49층(최고 59층 가능) 규모로 아파트 3072세대와 오피스텔 216실을 지을 계획이다. 특히 유성시장과 5일장은 미국의 유명한 '파머스마켓'을 벤치마킹해 전국적인 관광명소로 만든다는 구상이다.

한편 조합 설립 소식을 접한 재개발 반대 측 주민들은 이날 오전 유성구청을 찾아 구청장 면담을 요구하며 강하게 반발하기도 했다.
원영미 기자

포토뉴스

  • 스마트폰으로 시작하는 1인 미디어 특강 스마트폰으로 시작하는 1인 미디어 특강

  • 2019년도 지역신문발전기금 사별연수 2019년도 지역신문발전기금 사별연수

  • 도심 순찰 나선 시민경찰 기마대 도심 순찰 나선 시민경찰 기마대

  • 국립대전숲체원 개원 국립대전숲체원 개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