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문화 > 건강/의료

충남대병원 등 국립대병원, 의료수익 늘어나도 정규직 전환 '외면'

10개 국립대병원의 의료이익 1년새 341억원으로 늘어
"조속한 직접고용 정규직 전환으로 사회적 책임 다해야"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06-13 14:56 수정 2019-06-13 14:56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충대병원


충남대병원 등 국립대병원들이 의료수익 증가로 경영여건은 호전되고 있는데도 파견용역직의 정규직 전환은 외면하고 있다는 지적이 나왔다.

13일 전국보건의료노조에 따르면 국립대병원의 의료이익은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 최근 공공기관경영정보시스템 ALIO에 공시된 10개 국립대병원의 손익계산서를 보면 의료수익(입원수익, 외래수익, 기타의료수익)에 의료비용(매출원가)을 뺀 의료이익이 대부분 증가했다.

강원대병원, 경북대병원, 경상대병원, 부산대병원, 서울대병원, 전남대병원, 전북대병원, 제주대병원, 충남대병원, 충북대병원 등 10개 국립대병원의 2018년 의료이익 총합계는 -385억원으로 2017년 의료이익 총합계 -726억원에 비해 341억원 늘어났다. 1년 사이에 10개 국립대병원의 의료이익이 341억원 증가한 것이다. 서울대병원, 제주대병원, 경상대병원 등 3곳을 제외한 7곳의 의료수익이 늘어났다.

의료이익이 가장 많이 증가한 곳은 부산대병원이었다. 부산대병원은 2017년에는 16억원의 의료손실을 냈지만 2018년에는 162억원의 흑자를 기록했고, 충북대병원은 2017년에는 의료이익이 22억원이었지만 2018년에는 87억원으로 증가했다.

이처럼 의료이익이 증가함에 따라 의료이익 흑자를 낸 국립대병원은 2017년 2곳(서울대병원, 충북대병원)에서 2018년 4곳(분당서울대병원을 포함한 서울대병원, 전남대병원, 부산대병원, 충북대병원)으로 늘어났다.

보건의료노조 관계자는 "의료이익이 증가해 경영여건이 호전되는데도 국립대병원들은 파견용역직 정규직 전환은 외면하고 있다"면서 "국립대병원은 국민에게 양질의 공공의료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한 공고한 협업시스템을 구축하기 위해 파견용역직을 조속히 직접고용 정규직으로 전환함으로써 공공병원으로서의 사회적 책무를 다해야 한다"고 말했다.
박전규 기자 jkpark@

포토뉴스

  • 대전시, 공공교통 환경주간 기념식 개최 대전시, 공공교통 환경주간 기념식 개최

  • ‘대전도시철도공사 사장 내정자의 임명을 철회하라’ ‘대전도시철도공사 사장 내정자의 임명을 철회하라’

  • 김경철 대전도시철도공사 사장 내정자 인사청문회 김경철 대전도시철도공사 사장 내정자 인사청문회

  • 효의 의미 되새기는 세족식 효의 의미 되새기는 세족식

제8회 대전달빛걷기대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