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문화 > 건강/의료

대전지역 종합병원 '유소아 급성중이염 항생제 적정성 평가' 1등급

충남대병원, 을지대병원, 대전성모병원, 건양대병원, 유성선병원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06-13 15:32 수정 2019-06-13 15:32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충남대병원 등 대전지역 종합병원들이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이 실시한 '유소아 급성중이염 항생제 적정성 평가'에서 1등급을 받았다.

우선 충남대병원은 7년 연속 1등급을 기록했다. 이번 평가는 심평원이 지난 2018년 한 해 동안 만 15세 미만 유소아의 급성중이염을 주상병, 제1부상병으로 요양급여를 청구한 상급종합병원, 종합병원, 병원, 의원, 보건소 등 전국 8007개 의료기관을 대상으로 평가한 결과다.

2012년 평가가 시작된 이래 줄곧 1등급을 받아온 충남대병원은 평가지표인 ▲급성중이염 항생제 처방률, 모니터링 지표인 ▲성분계열별 항생제 처방비율 ▲부신피질호르몬제 처방률 ▲중이염 상병비중 ▲상세불명 중이염 항생제 처방률 등 항목 평가에서 종합적으로 우수한 점수를 받았다.

을지대병원도 7년 연속 1등급을 받았다. 평가지표인 항생제 처방률과 모니터링 지표인 성분계열별 항생제 처방비율, 부신피질호르몬제 처방률, 중이염 상병비중, 상세불명 항생제 처방률 등에서 종합적으로 우수한 점수를 획득했다.

가톨릭대 대전성모병원 역시 적정성 평가에서 1등급을 받았다.

평가항목은 항생제 처방률, 성분계열별 항생제 처방비율, 부신피질호르몬제 처방률, 중이염 상병비중, 상세불명중이염 항생제 처방률로, 대전성모병원의 항생제 처방률은 22.22%로 전체 평균(81.75%)보다 현저히 낮은 수치를 기록했다.

건양대병원도 1등급을 획득했다. 건양대병원은 항생제 처방률 전체 평균인 81.75%보다 낮은 22.63%의 처방률을 보여 항생제 투여 관리가 적절하게 이뤄지고 있다는 평가를 받았다.

이밖에 유성선병원도 유소아 급성중이염 항생제 적정성 평가에서 1등급을 기록했다.
박전규 기자 jkpark@

건양대병원 전경

포토뉴스

  • 대전시, 공공교통 환경주간 기념식 개최 대전시, 공공교통 환경주간 기념식 개최

  • ‘대전도시철도공사 사장 내정자의 임명을 철회하라’ ‘대전도시철도공사 사장 내정자의 임명을 철회하라’

  • 김경철 대전도시철도공사 사장 내정자 인사청문회 김경철 대전도시철도공사 사장 내정자 인사청문회

  • 효의 의미 되새기는 세족식 효의 의미 되새기는 세족식

제8회 대전달빛걷기대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