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스포츠 > 한화이글스

[한화이글스 더그아웃]시즌 반환점 코앞 최대 위기... 반등 가능할까?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06-17 15:36 수정 2019-06-17 23:27 | 신문게재 2019-06-18 8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190312_한용덕 감독1 (1)
프로야구 한화 이글스가 올 시즌 반환점을 코앞에 두고 최대 위기에 빠졌다.

시즌 시작 전 대형 신인들의 입단과 기존 선수들의 활약을 기대하며 2년연속 가을야구 진출을 목표로 잡았지만, 선수들의 잇따른 부상과 부진이 겹치면서 하위권에 표류하고 있다.

매 경기 치열한 경기를 펼치면서도 투타 엇박자가 지속 돼 나가야 할 타이밍에 힘을 내지 못하고 있다는 점이 올 시즌 한화의 최대 약점으로 분류된다.

한화 이글스는 시즌 144경기 중 17일 현재 70게임을 치르는 동안 29승 41패를 기록하고 있다. 승률은 4할 때 초반인 0.414를 기록하고 있다.

최근 5연패에 빠지면서 공동 6위에서 8위까지 주저앉았다. 6위 KT와 7위 삼성에 1경기 차로 뒤쳐져 있다.

가을야구 진출 마지노선인 5위 NC와는 7게임 차다. 통산 3게임 차를 따라붙는데 한 달 정도 걸린다는 야구 통념상 추격이 그리 쉽지 않다. 그렇다고 여름에 강한 모습을 보여준 한화가 포기하기에는 아직 이른 감이 있다.

KakaoTalk_20190602_102510973
한용덕 감독은 그동안 수차례 여름을 최대 승부처로 언급한 바 있다.

시즌 초반부터 부상 선수들이 속출하면서 완벽한 팀을 꾸리지 못했지만, 선수들이 하나 둘 복귀하고 있기 때문이다.

한용덕 감독은 최근 더그아웃 인터뷰에서 "아직 가을야구 희망을 끈을 놓지 않았다. 수치상 5강 진출도 가능해 포기할 단계가 아니다"고 강조한 바 있다.

한화 이글스의 반등을 위해서는 부진한 타격과 붕괴된 선발 야구가 다시 살아나야 한다.

이날 현재 한화 이글스 팀 타율은 0.249로 10개 구단 중 최하위다. 득점권 타율은 이보다 더 낮은 0.246이다. 득점 기회를 잡고도 점수로 연결하지 못하고 있는 것이다. 대타 타율도 0.119로 10타석 중 1타석만이 감독의 기대에 부응하고 있다.

이는 선수들의 잦은 부상으로 타선 변동이 심해 고정된 로테이션을 가동하지 못하는 이유가 가장 크게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간판타자 김태균(0.315)과 소년 가장 정은원(0.294)만이 자기 역할을 할 정도다.

안정을 찾았던 선발 투수진도 부활해야 한다.

이달 초까지 17경기 연속 선발 5이닝 투구를 펼쳤던 한화는 최근 6경기에서 무너지면서 대량 득점을 허용했다.

이 시기 침체 된 타선은 살아났지만, 투수들이 집단 슬럼프에 빠지면서 시즌 처음으로 8위까지 추락했다.

2018년과 달리 완벽한 전력으로 경기를 치르지 못하고 있는 한용덕 감독이 11년 만에 가을야구 진출 성공을 이끈 리더십을 남은 경기에서 다시 한 번 발휘할 수 있을지 관심이 쏠린다.
박병주 기자

포토뉴스

  • 폭설대응 민·관·군 훈련 폭설대응 민·관·군 훈련

  • ‘실제상황이 아닙니다’ ‘실제상황이 아닙니다’

  • 민주주의의 꽃 지켜주세요 민주주의의 꽃 지켜주세요

  • 독도의용수비대 활약상 설명하는 유가족 독도의용수비대 활약상 설명하는 유가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