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문화 > 공연/전시

100인의 기타리스트 백마강 달밤 울린다

22일 부여시장 광장일원서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06-18 17:41 수정 2019-06-18 18:00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사진2
기타동호회 회원들이 플래시몹 공연을 위해 열심히 연습하고 있다.
오는 22일 오후 6시 30분 부여시장 광장일원 달밤야시장에서 '100인의 통기타' 플래시몹이 펼쳐진다.

이번 행사는 주민들이 직접 기획한 것으로, '300인의 시민예술단' 프로젝트로 지역의 유수한 시민문화 예술 인프라를 구축, 개발해 문화동아리 저변확대와 부여시장 광장을 문화중심지로의 발전을 도모한다.

첫 기획인 '100인의 통기타'는 자발적 문화참여행사로 기타동호인과 청소년, 군민, 관광객 등 누구나 참여 가능하다. 전인권의 '걱정말아요 그대', 해바라기의 '사랑으로', 안치환의 '사람이 꽃보다 아름다워' 등 3곡을 함께 연주한다.

귀농 10년차인 박성건 씨는 "실력은 제각각이지만 열정으로 하나 돼 청중들의 감성과 향수를 자극하는 멋진 무대를 선사하겠다"고 말했다.

부여군상권활성화재단이 기타를 들고 오는 참가자 전원에게 식수와 물병파우치를 제공한다. 접수와 참가용품 수령은 오후 6시부터 운영본부에서 이뤄진다.

한편 새로운 야간관광명소로 떠오른 달밤야시장은 9월까지 열리며 개장시간은 매주 금, 토 오후 6시부터 11시까지다.
김유진 기자 1226yujin@
사진1
'100인의 통기타' 플래시몹 공연포스터.

포토뉴스

  • 비눗방울에 상상력이 퐁퐁 비눗방울에 상상력이 퐁퐁

  • 진도북춤에 어깨 춤이 ‘들썩’ 진도북춤에 어깨 춤이 ‘들썩’

  • 알록달록 가을 옷 갈아입는 계룡산 알록달록 가을 옷 갈아입는 계룡산

  • 유림공원 국화전시회 찾은 시민들 유림공원 국화전시회 찾은 시민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