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스포츠 > 야구종합/메이저리그

'별들의 잔치' 야구 올스타전 ... 나눔팀 사령탑에 한화 한용덕 감독

1차 중간집계 한화 소속 선수 포지션별 팬투표 1위 없어
정은원, 정우람, 김태균... 선두와 7만 여표차
한화는 KIA·NC·LG·키움과 '나눔 올스타' 두산·롯데·SK·삼성·kt '드림 올스타'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06-19 10:35 수정 2019-06-19 14:18 | 신문게재 2019-06-20 10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FDFDFD
2019 신한은행 MY CAR KBO 올스타전을 빛낼 '베스트 12' 투표 1차 중간집계
'별들의 잔치'인 프로야구 올스타전이 다음 달 20일 창원 NC 파크에서 열린다.

팀 구성은 한화 이글스가 포함된 '드림팀(KIA, 키움, LG, NC) '과 '나눔팀(삼성, 롯데, 두산, SK, KT)으로 나뉜다.

이번 올스타전 사령탑은 전년도 성적이 가장 좋은 감독이 맡는다.

드림팀은 지난해 우승팀인 SK 와이번스 염경엽 감독이, 11년 만에 가을야구에 진출시킨 한용덕 한화이글스 감독이 나눔팀 더그아웃에 앉는다.

이런 가운데 올스타전에 출전할 선수들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KBO는 지난 10일부터 2019 신한은행 MY CAR KBO 올스타전을 빛낼 '베스트 12' 투표를 진행해 17일 1차 중간집계를 발표했다.

현재까지 최다 득표는 LG 트윈스 주장 김현수가 영광을 안았다.

나눔 올스타 외야수 부문의 김현수는 23만5085표로 가장 많은 표를 받았다.

김현수를 바짝 추격하고 있는 선수는 올 시즌 홈런 공동 1위를 달리는 드림 올스타 1루수 부문 SK 와이번스 제이미 로맥으로 23만3832표를 얻었다.

김현수와 로맥의 표 차는 17일 현재 1253표에 불과하다.

올 시즌 신인 정우영도 눈에 띈다. 나눔 올스타 중간 투수 부문에 이름을 올린 정우영은 22만6610표를 획득해 프로야구 데뷔시즌에서 많은 인기를 얻고 있다.

특히 정우영은 KBO 올스타전 역대 최초로 투수 부문 고졸 신인 베스트 선발에 도전에 주목된다.

타자 부문에선 2009년 KIA 안치홍과 2017년 히어로즈 이정후가 고졸 신인으로 베스트 12에 선정됐지만, 투수 부문에선 아직 고졸 신인으로 영광을 안은 선수가 없다.

드림 올스타 포수 부문의 강민호(삼성)는 개인 통산 9번째 베스트 선발을 기대한다.

김태훈·하재훈·로맥·정의윤·고종욱(이상 SK), 두산 호세 페르난데스, 삼성 이학주, kt 강백호와 타일러 윌슨·정우영·고우석·이천웅·김민성·이형종(이상 LG), NC 박민우 등 15명은 생애 첫 베스트 선발에 도전한다.

현재까지 한화 이글스 소속 선수는 단 한 명도 없다.

1위와 가장 근접한 선수는 '대전 아이돌' 정은원과 '한화 수호신' 정우람이, '베테랑' 김태균 정도다.

3명의 선수 모두 포지션별 두 번째로 많은 투표를 받았지만, 선수와 7만여 표 차이를 보이고 있다.

KBO 사무국은 2019 KBO 올스타전 팬 투표가 KBO 홈페이지와 KBO 공식 애플리케이션, KBO STATS 애플리케이션, KBO리그 타이틀스폰서인 신한은행에서 운영하는 신한 SOL(쏠) 애플리케이션 등에서 동시에 실시했으며 16일 오후 5시 기준 1차 중간집계 결과 총투표수는 47만8493표를 기록했다고 설명했다.

올스타전 '베스트 12' 선정 팬 투표는 다음 달 5일 오후 6시까지 진행된다.

올해 한화 이글스 선수들이 팬들의 초대를 받고 출전할 수 있을지 주목된다.
박병주 기자



포토뉴스

  • ‘사랑으로 버무려요’ ‘사랑으로 버무려요’

  • 육군 M&S 국제학술대회 개최 육군 M&S 국제학술대회 개최

  • 대전도시철도, 수능일 수험생 무임수송 대전도시철도, 수능일 수험생 무임수송

  • 눈길 끄는 대형 크리스마스 트리 눈길 끄는 대형 크리스마스 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