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경제/과학 > 건설/부동산

대전 신탄진 동일스위트 리버스카이 분양권 전국 4위 '반짝'

한달반새 222건 거래... 5월 16일부터 풀린 전매제한 덕분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06-20 15:17 수정 2019-06-20 15:38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2019013101002785100127101
동일스위트 리버스카이 조감도
대전의 주택 분양권 시장이 활황인 가운데, 대덕구 신탄진에 건설 중인 '동일스위트 리버스카이' 분양권이 상한가를 치고 있다.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공개시스템에 따르면, 20일 현재 동일 스위트 분양권 거래량은 226건을 기록했다. 전국에서 4위에 오를 정도로 활발하다. 5월 16일 전매 제한이 풀린 지 한 달여만에 거래된 물량이다.

동일스위트 리버스카이 최고 거래가격은 68㎡가 2억 6830만원, 77㎡가 2억 9050만원이며, 84㎡는 3억 2700만원이다.

분양권 거래가 많은 이유는 신탄지 노후주택에서 갈아타기 수요를 끌어들인 것과 상대적으로 저렴한 분양가, 중도금 무이자 혜택 등의 조건이 한몫한 것으로 분석된다.

실제로 동일스위트는 지난해 11월 분양 당시 800만원대라는 분양가와 중도금 전액 무이자 파격 조건으로 수요자 눈길을 끌었다. 사실상 대전에서는 '무이자 막차'였다.

여기에 정부규제가 적용되기 전으로 동일스위트 분양권은 유주택으로 인정받지 않는다. 이 같은 장점 때문에 견본주택 오픈 당시 주말 3일 동안 2만여명이 다녀갔을 정도로 관심이 높았던 단지다.

인근 중개업소 관계자는 "신탄진에도 아파트가 속속 조성되고 있지만, 여전히 노후주택이 많다 보니 새 아파트 수요가 많다. 분양가도 착하고 프리미엄도 부담스럽지 않은 수준이라 거래가 많이 되고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원영미 기자

포토뉴스

  • 가을 옷 전시된 의류매장 가을 옷 전시된 의류매장

  • 가을을 걸친 패션 가을을 걸친 패션

  • 대전시, 공공교통 환경주간 기념식 개최 대전시, 공공교통 환경주간 기념식 개최

  • ‘대전도시철도공사 사장 내정자의 임명을 철회하라’ ‘대전도시철도공사 사장 내정자의 임명을 철회하라’

제8회 대전달빛걷기대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