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스포츠 > 축구

U20 월드컵 김세윤·이지솔 '바쁘다 바빠'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06-23 10:48 수정 2019-06-23 22:02 | 신문게재 2019-06-24 8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KakaoTalk_20190623_192813092
대전시티즌은 23일 오후 대전 중구 은행동 으능정이 거리 스카이로드에서 'FIFA U-20 월드컵' 준우승을 일군 김세윤, 이지솔 선수와 팬과의 만남 자리를 마련했다.[사진=금상진 기자]

"U20 월드컵 준우승 후광 실감 나네요"

2019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 준우승 주역인 김세윤과 이지솔이 소속팀 대전 시티즌 복귀 후 바쁜 스케줄을 소화하고 있다. 구단 역시 TV 출연과 팬 사인회 등 섭외 문의가 빗발치면서 스타덤에 오른 소속 선수 관리에 비상이 걸렸다. 이지솔과 김세윤을 앞세운 다양한 마케팅을 준비하면서 '포스트 U20' 구단 홍보에 열을 올리며 즐거운 비명을 지르면서도 과도한 미디어와 팬들의 관심으로 자칫 경기력을 유지하는 데 악영향을 줄지 촉각을 곤두세우는 것이다. 



지난 20일 대전 시티즌에 돌아온 김세윤과 이지솔이 많은 곳에서 부름을 받으며 쉴 틈 없는 일정을 소화 중이다.

두 선수가 복귀 후 가장 먼저 갖은 행사는 대전시청에서 열린 기자회견이다. 이날 두 선수는 응원해준 시민과 팬들에 감사인사를 전달했다. 이후 구단주인 허태정 시장과 면담 시간을 가졌다.

공식 행사는 이후에도 계속됐다.
 

 

KakaoTalk_20190623_192810840
23일에는 중구 '으능정이 거리'에서 팬 사인회를 열고 팬들과 소통하는 시간을 가졌다. 월드컵 준우승 신화로 달아오른 축구 열기를 침체 된 K리그를 이어갈지 주목된다.

또 이날 대전 한화생명 이글스파크에서 열린 한화 이글스와 삼성 라이온즈전 시구와 시타자로 나섰다. 두 선수는 지역 프로 스포츠 구단인 대전 시티즌과 한화 이글스 간 상생 협력하는 첫 단추 연결고리가 됐다.

시티즌은 오는 29일 홈경기 종료 후에도 경기장에서 팬 미팅 진행할 예정이다. 경기장을 찾은 팬들에게는 이지솔, 김세윤 사인과 얼굴이 담긴 응원깃발(2000개)을 경기장을 찾은 팬들에게 나눠준다.

다음 달 12일에는 유성여고에서 열리는 토크 콘서트에 참여한다.

잇따른 방송국의 출연 섭외는 고사 중이다.

'라디오스타'와 '한끼줍쇼' 섭외가 들어왔지만, 훈련 스케줄 등이 맞지 않아 거절한 상태다. '집사부일체'는 일정이 가능할 것 같아 고려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대전시티즌 관계자는 "선수들이 복귀하면서 훈련 외 많은 일정을 소화하고 있어 피로 등을 감안해 스케줄을 고민하고 있다"며 "일부 팬 등은 선수들에게 휴식을 제공하는 여론도 있어 구단 차원의 관리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박병주 기자

포토뉴스

  • 초미세먼지 재난대응 훈련…차량 2부제 시행 초미세먼지 재난대응 훈련…차량 2부제 시행

  • 모두 발언하는 조명래 환경부 장관 모두 발언하는 조명래 환경부 장관

  • 공주시 어린이 안전골든벨 공주시 어린이 안전골든벨

  • ‘딸, 수고했어’ ‘딸, 수고했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