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스포츠 > 야구종합/메이저리그

LG 김현수, 올스타전 2차 팬 투표 1위... 한화는 '0'명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06-24 14:19 수정 2019-06-24 15:16 | 신문게재 2019-06-25 8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94274695_1
KBO리그 올스타전 팬 투표 2차 중간집계에서도 1위를 차지한 한화 이글스 선수는 없었다. LG 트윈스 김현수(31)는 1차에 이어 최다 득표 선수들 지켰다.

한국야구위원회(KBO)는 24일 올스타 투표 2차 중간집계에서 나눔 올스타 외야수 부문 LG 김현수가 38만5921표로 2주 연속 최다 득표 선두를 지켰다. 드림 올스타 1루수 부문 SK 와이번스 로맥과 격차도 6741표 벌렸다.

전체 3위는 나눔 올스타 중간투수 부문 LG 정우영(37만2552표)이 차지했다. 최우영은 KBO리그 최초 고졸 신인 부문 베스트 선정에 한발 더 다가섰다.

가장 치열한 포지션은 드림 올스타 지명타자 부문이다. SK 와이번스 정의윤(25만4656표)이 1위를 달리는 가운데, 두산 호세 페르난데스(24만4913표)가 바짝 뒤따르고 있다.

팀별로는 SK와 LG가 각각 7명이 1위 자리에 올라있다. 삼성 라이온즈(4명), 키움 히어로즈(3명), NC 다이노스(2명), kt wiz(1명)가 뒤를 이었다.

1차에 이어 2차 집계에서도 한화 선수는 없었다.

나눔 올스타 2루수 부문에서 정은원이 21만5190표를 얻어 박민우(28만5032표)를 뒤 쫓고 있지만, 표차가 크다.

김태균(21만4483표)도 지명부문 2위에 이름을 올렸지만, 이형종(32만9846표)에 10만 표 이상 벌어졌다.

한화 수호신 정우람도 20만1879표를 얻었지만, LG 마무리 고우석(32만7657표)에 많은 표로 뒤처져 있다.

올해 올스타전은 팬 투표 70%, 선수단 투표 30%를 합산해 출전 선수를 뽑는다. 선수단 투표는 마감됐으며, 팬 투표는 다음 달 5일까지 KBO 홈페이지 등에서 참여할 수 있다.
박병주 기자

포토뉴스

  • 다문화가정 국제특급우편 발송 다문화가정 국제특급우편 발송

  • 철도 파업 첫 날, 운행중지와 지연 속출 철도 파업 첫 날, 운행중지와 지연 속출

  • 나눔으로 행복한 대전…사랑의 온도탑 제막식 개최 나눔으로 행복한 대전…사랑의 온도탑 제막식 개최

  • 유성시장에서 열린 소방통로 확보훈련 유성시장에서 열린 소방통로 확보훈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