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오피니언 > 편집국에서

[편집국에서] 지역 경제, 변화와 혁신이 답이다

경제사회부 박전규 차장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06-30 09:36 수정 2019-06-30 10:06 | 신문게재 2019-07-01 22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박전규
▲박전규 차장
'경제가 어렵다'는 말은 이제 옛말이 됐다. 경제계와 중소기업 일각에서는 현재의 국내 경제를 '위기'라고 표현하기도 한다. 지역도 마찬가지로 경제를 위기로 인식하며 정치권과 경제계를 중심으로 대안 마련에 고심하고 있다.

하지만 금융권과 경제단체의 경기전망 등을 살펴보면 우리 경제의 부진한 흐름이 쉽게 개선되기는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실제 한국은행의 지역경제보고서(2019년 6월호)에 따르면 15개 지역본부가 지역 내 업체와 관계기관을 상대로 경제동향을 모니터링한 결과 대부분 권역의 경기가 지난 1분기 수준에서 횡보하는 모습을 보였다. 수출 및 투자 감소와 미약한 소비로 1분기 경기가 악화한 상황에서 2분기에도 좋아질 조짐을 보이지 못했다.

주요 기업들의 경기전망도 수출 부진에 따라 장기간 부정적으로 조사됐다.

한국경제연구원은 매출액 기준 600대 기업을 대상으로 기업경기실사지수(BSI)를 조사한 결과, 7월 전망치는 92.3을 기록해 지난해 6월부터 14개월 연속 부정적 전망을 이어갔다고 밝혔다. BSI 전망치는 기준선(100)을 넘으면 경기를 긍정적으로 내다보는 기업이 더 많다는 뜻이며 100을 밑돌면 그 반대다.

중소기업들의 체감경기 전망도 좀처럼 회복 기미를 보이지 못하고 있다.

중소기업중앙회가 3150개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7월 중소기업경기전망조사'를 실시한 결과 7월 업황전망 경기전망지수(SBHI)는 82로 전월보다 4포인트, 지난해 같은 달보다 7.1포인트 하락했다.

대전·세종·충남지역 중소기업 274개를 대상으로 한 경기전망조사 결과에서도 7월 SBHI는 전월 대비 7.8p 하락한 80.7로 나타났다. 전년 동월 대비로는 6.7p 떨어졌다.

중기중앙회는 "건설업의 향후 경기 전망이 불투명한 가운데 서비스업의 경영 곤란과 계절적 소강 국면이 중첩되면서 비제조업 전체로 당분간 하락세가 이어질 것"으로 내다봤다.

이처럼 각종 경기전망이 부정적으로 나타난 가운데, 최근에는 지역 경제계를 통해 '변화와 혁신'의 중요성이 강조되고 있다.

글로벌 경제의 불확실성 속에서 경제가 활기를 찾기 위해서는 지속적인 혁신활동을 통해 성장동력을 확보해야 한다는 것이다. 더불어 기업들은 수평적인 협업을 통해 끝없이 변화를 도모해야 한다. 그다음으로 '미래예측'이다. 미래를 예측하고 준비를 해서 목표를 갖고 실행해 나가야 한다. 또한, 기업들은 시대변화에 대응하고, 끊임없는 연구개발과 기업 간의 협업을 통한 동반성장이 필요하다.

대부분의 중소기업은 현재 최악의 위기 상황에 직면해 있다면서 정부의 정책적인 노력의 필요성을 촉구하고 있다. 무엇보다 정부와 정치권, 지자체, 경제계 모두가 새로운 정책과 협력을 통해 위기를 극복해 나가야 할 때다.

/박전규 경제사회부 차장

포토뉴스

  • 공주시 어린이 안전골든벨 공주시 어린이 안전골든벨

  • ‘딸, 수고했어’ ‘딸, 수고했어’

  • ‘한 문제라도 더’ ‘한 문제라도 더’

  • ‘선배님 파이팅’ ‘선배님 파이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