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경제/과학 > 건설/부동산

'민관공동' 갑천1·2블록 사업자선정방식 대전건설 핫이슈

도시공사 "1블록 먼저 발주, 9월까지 결정"
LH보다 경기도시공사쪽 벤치마킹 무게
건설업계 "지역 상징적사업, 대전업체 참여율 높여야"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06-30 10:26 수정 2019-06-30 20:37 | 신문게재 2019-07-01 2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갑천친수
대전 도안지구 갑천친수구역 사업이 내년 상반기 공사에 들어갈 계획인 가운데, 민·관 공동 방식으로 추진되는 갑천 1·2블록 공동주택 조성 사업자 공모방식이 건설업계의 이슈로 떠오르고 있다.

우선 갑천 1블록 사업자 선정방식은 오는 9월이면 결정될 전망이다. 대전도시공사는 현재 이에 대한 논의를 한창 진행 중이다.

도시공사는 '민·관 공동' 방식 추진경험이 없어 한국토지주택공사(LH)를 포함해 경기, 인천 등 다른 지역 도시공사의 사례를 살펴보고 있다. 일단 LH 방식은 논의에서 배제가 유력하다. 바로 수익성 때문이다. 위례신도시 등을 민간과 공동으로 추진했던 '경기도시공사' 쪽에 무게를 두고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도시공사 관계자는 "LH는 주거복지에 중점을 두는 기관으로 대부분의 사업에서 수익성을 크게 고려하지 않는 것으로 판단됐다. 반면 공사는 수익창출도 중요하기 때문에 경기도시공사를 롤모델로 사업자 선정 방식을 만드는 단계"라고 말했다.

당초 1·2블록을 한 번에 묶어 발주할 가능성도 제기됐지만 '1블록 먼저 2블록은 나중에' 따로 분리 발주할 계획이다. 85㎡ 초과로만 구성된 2블록 평형대를 국민주택규모 중소형으로 나누는 작업에 시간이 필요해서다. 그러려면 지구단위계획을 변경해야 하는데 환경부 절차 등을 거쳐야 하는 만큼 두 개 블록을 통으로 발주하긴 물리적으로 어렵다.

갑천친수구역 사업을 두고 지역건설업계에서는 대전에서 진행되는 사업인 만큼 지역 업체가 최대한 많이 공사에 참여할 수 있어야 한다는 여론이 높다.

지역 건설업계 관계자는 "대전건설사들이 수주난에 빠져 있다. 이럴 때 갑천 1·2블록이 지역에서 차지하는 의미는 크다. 사업자선정 심사 때 지역업체 컨소시엄 의무비율이나 하도급 참여 가산점 등을 주는 것도 고려했으면 한다"고 강조했다.

LH를 보면 민·관 공동으로 진행하는 대규모 주거환경정비사업에 해당 사업장 소재지 건설업체의 적극적인 참여를 유도하기 위해 가점을 주고 있다. 대전 천동 3지구도 공모일 기준 대전시 소재한 시공능력평가액(토건 기준)이 2조원 미만인 업체가 참여하면 사업신청서류 평가에서 10점을 부여하도록 했었다.

대전도시공사 측은 "처음부터 공모대상 자체를 지역업체로만 제한하는 것은 법의 테두리에서 어긋나기 때문에 할 수 없다. 다만 지역업체 하도급 가산점 등은 법이 허용하는 기준에서 논의해 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벌써부터 1~10위권 외지의 대기업들이 이 사업을 수주하기 위해 로비가 치열하다는 것이 업계의 전언이다.

이 과정에서 지역업체인 '계룡건설 역할론'에도 관심이 쏠리고 있다. 민간공동 사업 경험이 많은 계룡건설은 대기업과 컨소시엄을 구성할 수도 있고, 직접 주관사를 맡을 만한 역량도 충분해 지역사와 컨소시엄으로 입찰에 참여할 수도 있다. 갑천 3블록 트리풀시티는 계룡 컨소시엄이 시공자로 선정됐는데, 구성사 10개 중 9개가 지역건설사였다.

건설업계 다른 관계자는 "대기업 컨소시엄일 경우 외지 대형건설사끼리 서로 입을 맞춰 최저가 입찰을 하면 대전의 하도급 업체는 하나도 혜택을 못 본다. 서울 하도급의 단가가 싸기 때문"이라며 "대기업들은 공사를 오래 해오던 업체하고만 하는 경향도 있어 지역업체는 하도급에 들어가기가 어려운 것이 사실"이라고 말했다.
원영미 기자

포토뉴스

  • 수능 앞두고 긴장감 도는 고3 교실 수능 앞두고 긴장감 도는 고3 교실

  • 충청권 4개 시·도 교육청 국정감사 실시 충청권 4개 시·도 교육청 국정감사 실시

  • ‘시작은 웃으면서’ ‘시작은 웃으면서’

  • 귀엣말 나누는 최교진, 김지철 교육감 귀엣말 나누는 최교진, 김지철 교육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