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스포츠 > 야구종합/메이저리그

SK 로맥, 올스타전 팬·선수단 투표 '최고 영예'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07-08 14:21 수정 2019-07-08 15:34 | 신문게재 2019-07-09 8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PYH2018061011050001300_P4
SK 와이번스 외국인 선수 제이미 로맥
SK 와이번스 외국인 선수 제이미 로맥(34)이 올스타전 팬·선수단 투표에서 전체 1위를 차지했다.

한화 이글스 소속 선수들은 인기투표에서 '별들의 잔치'에 초대받지 못해 아쉬움을 남겼다.

한국야구위원회(KBO)는 8일 '2019 신한은행 마이카 KBO 올스타전' 최다 득표 선수에 드림올스타 1루수 부문에서 팬 투표 56만 5614표(46.53%)와 선수단 두표 189표(55.10%), 총점 49.63점을 얻은 로맥이 최고의 영예를 안았다고 발표했다.

김현수는 팬 투표에서 전체 1위(57만4394표)를 차지했지만, 선수단 투표에서 로맥에게 밀려 총점 0.02점 차이로 자리를 넘겨줬다.

나눔 올스타 포수 부문 NC 다이노스 양의지는 선수단 투표 352표 중 221표(64.43%)를 받아 지난해에 이어 2년 연속 선수단이 뽑은 최고의 올스타로 선정됐다.

나눔 올스타 중간투수 부문에선 LG 정우영은 총점 48.09점을 받아 고졸 신인 최초로 투수 부문 베스트 12에 선정되는 영광을 안았다.

드림 올스타 포수 부문 강민호(삼성 라이온즈)는 통산 9번째로 베스트 멤버로 올스타전에 나서게 됐다. 올해 올스타전 베스트 멤버로 출전하는 24명의 선수 중 최다 기록이다.

드림 올스타 유격수 김재호와 지명타자 호세 페르난데스(두산)는 선수단 지지에 힘입어 각 부문 1위로 올스타전에 나서게 됐다.

올해 처음으로 베스트 멤버에 뽑힌 선수는 총 11명이다.

구단별로는 LG가 7명으로 가장 많고, SK(6명), 삼성·키움(각 3명), NC·두산(각 2명), kt wiz(1명) 순이다.

KBO는 베스트 12에 선정된 24명 외에 드림 올스타(SK 염경엽), 나눔 올스타(한화 한용덕)이 추천하는 감독추천선수를 팀별로 12명씩 총 24명을 추가 선정해 11일 발표할 예정이다.

한편, 이번 올스타전은 오는 20일 창원 NC 파크에서 드림 올스타(두산·롯데 자이언츠·SK·삼성·kt)와 나눔 올스타(KIA·NC·LG·키움·한화)로 나눠 열린다.
박병주 기자

포토뉴스

  • 공주시 어린이 안전골든벨 공주시 어린이 안전골든벨

  • ‘딸, 수고했어’ ‘딸, 수고했어’

  • ‘한 문제라도 더’ ‘한 문제라도 더’

  • ‘선배님 파이팅’ ‘선배님 파이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