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스포츠 > 야구종합/메이저리그

류현진, 한국인 첫 MLB 올스타전 선발 등판 1이닝 무실점

아메리칸리그 올스타, 내셔널리그 4-3으로 꺾어
올스타전 '별 중의 별' 클리블랜드 인디언스 우완 투수 셰인 비버 영광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07-10 11:13 수정 2019-07-10 15:18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PRU20190710080901848_P4
MLB 올스타전 선발 등판한 류현진[USA 투데이/로이터=연합뉴스 제공]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32·LA 다저스)이 한국인 선수 최초로 메이저리그(MLB) 올스타전 선발 등판해 1이닝 무실점 활약했다. 이날 투구수는 12개였다.

류현진은 10일(한국시간) 미국 오하이오주 클리블랜드의 프로그레시브 필드에서 열린 2019 메이저리그 올스타전에서 선발투수로 나서 1이닝 동안 안타 1개를 내줬다. 땅볼로 3개 아웃 카운트를 채우며 실점 없이 이닝을 마쳤다.

류현진은 첫 타자인 조지 스프링어(휴스턴 애스트로스)에게 중전 안타를 허용했다. 하지만, 2번 DJ 르메이유(뉴욕 양키스)에게 투수 앞 땅볼을 유도 한숨을 돌렸다.

정규리그에서 10타수 무안타로 철저하게 봉쇄한 3번 타자 마이크 트라우트(로스앤젤레스 에인절스) 맞대결에서는 2루수 앞 땅볼 처리해 깔끔하게 두 번째 아웃 카운트를 잡았다.

4번 강타자 카를로스 산타나(클리블랜드 인디언스)는 유격수 앞 땅볼로 돌려세우며 실점 없이 이닝을 마무리했다.

류현진은 메이저리그 올스타전에 한국인 최초로 선발투수로 나서며 한국 야구사에 길이 남을 역사를 썼다.

아시아 투수로 올스타전 선발 등판은 지난 1995년 일본의 노모 히데오(당시 다저스)에 이어 류현진이 역대 두 번째다.

박찬호(2001년), 김병현(2002년), 추신수(2018년)에 이어 류현진은 역대 한국인 빅리거로는 4번째로 별들의 무대에 섰다.

올해 전반기 평균자책점(1.73)에서 빅리그 전체 투수 중 1위를 달린 류현진은 이날도 무실점하며 깔끔하게 임무를 마쳤다.


이날 올스타전에서는 아메리칸리그 올스타가 4-3으로 내셔널리그 누르고 2013년 이래 7년 연속 승리를 거뒀다.

올스타전 '별 중의 별'인 최우수선수(MVP)는 클리블랜드 인디언스의 우완 투수 셰인 비버가 차지했다.
박병주 기자



포토뉴스

  • 다문화가정 국제특급우편 발송 다문화가정 국제특급우편 발송

  • 철도 파업 첫 날, 운행중지와 지연 속출 철도 파업 첫 날, 운행중지와 지연 속출

  • 나눔으로 행복한 대전…사랑의 온도탑 제막식 개최 나눔으로 행복한 대전…사랑의 온도탑 제막식 개최

  • 유성시장에서 열린 소방통로 확보훈련 유성시장에서 열린 소방통로 확보훈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