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오피니언 > 기자수첩

[편집국에서] 나 혼자 산다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07-17 09:05 수정 2019-07-17 09:05 | 신문게재 2019-07-17 18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Untitled-1
사진=MBC 예능 프로그램 '나혼자산다' 이미지

 

독립을 해야겠다고 결심한 건 작년 겨울 즈음이었다. 부모님은 이사 가야겠단 말을 자주하셨다. 세종에 세를 주던 집이 아까워 이젠 당신이 써야겠다 말씀하시며 굳은 의지를 내비치신 게 이번에는 정말인가 싶어 불안해졌다. 

 


시간은 쏜살같이 흘러갔고 부모님은 이사 날짜를 잡으며 점점 더 계획을 구체화 시키고 있었다. 막연하게 전세로 가야겠다고 다짐을 하며 알아본 것은 중소기업취업청년 전월세보증금대출로 약칭 중소기업 청년 전세자금 대출이었다. 4년 이후부턴 버팀목 전세로 전환되지만 첫 대출 시 금리가 2년간 1.2%로 2년간 동일 금리로 연장이 가능한 획기적인 상품이다.


그럼에도 비자발적 독립은 의욕이란 녀석을 자꾸 넘어뜨렸다. 하루하루 흘러갈수록 마음은 조급해졌지만 어플리케이션이나 인터넷으로만 방을 찾아보며 발품은 팔지 않았다. 결국 부모님의 이사가 몇 달도 남지 않은 시점에서야 몸을 움직이기 시작했다.

주말마다 회사 주변의 방을 둘러봤다. 휴식을 취해야 하는 주말에 제대로 쉬지도 못하고 밖을 돌아다니려니 어디선가 월세를 구하거나 포기하라는 속삭임이 들리는 듯 했다. 애써 부정적인 생각들을 접으며 집을 보러 다닌 결과 여러 조건에 딱 맞는 집을 찾았고 대출을 받기 위해 필요한 신청 서류도 준비하기 시작했다.

디데이가 채 몇 주도 남지 않은 어느 날, 집에 있는 컴퓨터에 문제가 생겨 어쩔 수 없이 또 발로 뛰며 서류를 챙길 수밖에 없었다. 그 과정에서 잘 몰랐던 정보로 동네 동사무소에서 허탕을 치고 공단 두 곳에서 필요한 서류를 받기 위해 팩스로 받으려 전화를 한 시간이나 붙잡고 있기도 했다. 이사할 곳의 관할 동사무소로 이동했다 은행으로 가 1차 심사를 받으며 진이 다 빠진 채로 있다 보니 살면서 이보다 더 바쁘게 돌아다닌 적이 있었나 싶을 정도였다.

그렇게 모든 서류를 갖고 세 번째로 은행을 방문한 날, 꼼꼼하게 챙긴 덕분인지 상담을 하며 두 번 정도 얼굴을 마주친 은행원은 준비를 잘 해왔다며 문제없이 대출이 가능하다는 좋은 소식을 들려줬다. '끝났다' 후련한 마음으로 은행원이 준비한 모든 종이에 사인을 마쳤다. 이로써 은행에서 전세 대출을 받기 위한 신청이 완료된 것이다. 은행원에게 사인한 서류들을 돌려주며 이 날을 위해 발로 뛰어온 두 달여간의 시간을 돌이켜 봤다. 세상에 참 쉬운 일이 하나 없다는 걸 몸소 느낀 기간이었다.

30대를 목전에 둔 여름, 처음으로 나 혼자 생활하는 나만의 공간을 갖게 된다. 부모님 슬하에서 사는 게 가장 편하다는 걸 경험하지 않아도 아는데 어떠한 역경과 고난이 있을지 벌써부터 두렵다. 혹시 모른다. 집이 아닌 돼지우리로 탈바꿈할지도···.

포토뉴스

  • 대한민국이 그려진 계단 대한민국이 그려진 계단

  • 북한, 강원도서 미상 발사체 2발 발사 북한, 강원도서 미상 발사체 2발 발사

  • 찾아보기 힘든 태극기 찾아보기 힘든 태극기

  • 단재 신채호선생 항일운동 뮤지컬 단재 신채호선생 항일운동 뮤지컬

제8회 대전달빛걷기대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