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기획/연재 > 중도초대석

[중도초대석] 김종필 한국농어촌공사 충남지역본부장

'행복한 농어촌' 위한 포부 발표
'기본에 충실한 일 잘하는 본부' 지향
충청권 현실 반영한 사회공헌 활동도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07-23 08:27 수정 2019-07-23 09:52 | 신문게재 2019-07-24 9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20190723-김종필 본부장
김종필 한국농어촌공사 충남지역본부장.
'행복한 농어촌'을 그리는 이가 있다. 지난해 5월 취임해 어느덧 2년 차를 맞은 김종필 한국농어촌공사 충남지역본부장이다. 김 본부장은 약 30년 동안 농어촌의 미래를 위해 힘써왔다.

충남본부는 행복한 농어촌을 만드는 선도 본부다. 농업인들로부터 영농 편의 도모를 위한 농지개량, 가뭄이나 홍수 등 자연재해 걱정 없는 안전한 영농기반을 만들기 위해 농촌용수개발, 배수개선사업 등 다방면 사업 진행은 물론, 청년 귀농, 경영위기농가 지원 등 현안 해결에도 역점을 두고 있다.

행복한 농어촌을 위해 소통도 강조한다. 직원들이 한 방향으로 나가야 협업 등 업무 효율성이 강조된다는 이유에서다. 김 본부장은 "건전한 조직문화가 조성되기 위해선 직원 간 소통이 중요하다"며 "나아가 농어업인과 지역 주민들과의 협력을 위한 소통도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김종필 본부장을 만나 대전과 세종, 충남 등의 현안과 발전방향 등을 들어봤다. <편집자주>



-취임 이후 가장 역점을 두고 추진해 온 것은 어떤 것들인가.

▲'기본에 충실한 일 잘하는 본부'를 지향하고 있다. 직원들이 한 방향으로 나가기 위해 슬로건이 필요하다고 생각해 고민을 많이 했다. 그 결과 '3F(Future, Family, Fun) 3C(Cut, Change, Creative)'를 조직운영 철학으로 정했다. 3F는 미래가 있는 조직(Future), 가족 같은 직장 분위기(Family), 재미있는 일터(Fun)를 표현하는 말로 직원들이 비전을 가지고 가족 같은 분위기에서 재미있게 일할 수 있도록 조직문화를 유연하게 만들겠다는 의미다.

또 3C는 불필요한 일은 과감히 버리거나 줄이고(Cut), 기존의 업무도 시대에 맞는 관점으로 바꿔 보고(Change), 새로운 아이디어 꼭 필요한 일은 찾아서 시도해 보자(Creative)는 의미로 직원들이 실천했으면 하는 업무 태도에 대한 바람을 담은 것이다.

가장 중요한 것은 본부장과 직원 간의 두 수레바퀴를 잇는 축인 '소통'이다. 직원과의 소통은 물론 주 고객인 농어업인과 농어촌지역 주민들과의 소통에도 역점을 두고 노력하고 있다.



-농지 활용과 농업용수 관리 등이 주요 업무로 알고 있는데, 공사의 사업을 간단히 소개해 달라.

▲'행복한 농어촌'을 만들기 위한 공사의 핵심기능은 '지(地), 수(水), 인(人), 촌(村)' 이렇게 네 가지로 요약할 수 있는데, 이는 농지, 농업용수, 농업인, 농어촌을 의미한다. 올해 농어촌공사 전체 정부 예산은 약 4조 4000억원 중 충남지역본부가 약 5700억원을 집행하고 있다.

올해 농촌용수개발, 배수개선사업 등 1283억원의 사업비를 투자할 계획이다. 또 영농에 필요한 농업용수를 적시에 정량 공급하기 위한 '농어촌용수관리사업'에는 1560억원이 투자된다. 젊은 후계농과 청년 창업 농의 경영규모 확대와 경쟁력 강화 지원, 경영위기 농가와 은퇴 농의 안정적인 생활을 위해 경영 회생 지원사업, 농지연금사업 등을 추진하고 있고 올 사업비는 1625억원이다.



-해마다 반복되는 물 부족 문제 어떻게 극복해야 하며 농어촌공사는 어떤 노력을 기울이고 있나.

▲충남의 경우 2012년 104년 만의 가뭄을 겪은 이래 발생빈도가 매년 짧아지고 있다. 2017년 6월 충남 서산의 강수량은 역대 최저치를 기록하기도 했다. 지난해 7~8월엔 유례없는 폭염과 무강우로 충남지역 저수율이 전국 최저 수준인 40.7%까지 내려가기도 했다.

이를 개선하기 위해 작년 10월에는 아산호와 삽교호, 대호호의 물길을 이어 효율적 용수를 배분해 가뭄을 대비하는 '아산과 삽교, 대호 이용체계 재편사업'을 착공했다. 이 외에도 현재 검토되고 있는 아산 북부와 남부, 천안 북부 지역 농촌용수이용체계 재편사업도 조속 추진할 예정이다,

특히 올해는 10년 전부터 추진해 온 충남 서천과 보령, 부여 일원의 2148㏊의 농경지에 양수장과 송수관로를 설치해 가뭄 상습지역인 충남 서북부 지역에 안정적으로 용수를 공급하는 '판교지구 다목적농촌용수개발사업'이 올해 제2차 예비타당성 조사 대상사업으로 선정됐다. 향후 유관기관과 적극 협조해 조기에 착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20190723-김종필 본부장2
김종필 한국농어촌공사 충남지역본부장.
-농업인이 노후에 연금을 받을 수 있는 '농지연금' 제도는 어떤 혜택을 받을 수 있나.

▲2011년 처음 도입된 농지연금 사업은 만 65세 이상, 영농경력 5년 이상 농업인이 소유한 농지를 담보로 매월 일정액을 연금처럼 받는 제도다. 농지연금의 장점은 가입자가 사망해도 배우자가 평생 보장받을 수 있다는 점과 매달 연금을 받으면서 담보농지를 직접 경작하거나 임대를 통해 연금 이외의 소득도 얻을 수 있다. 6억원 이하 농지는 연금을 받는 동안 재산세도 100% 감면된다.

만 74세의 농업인이 농지가격이 2억원인 농지를 '종신형'으로 가입하면 매월 96만원을 연금으로 받을 수 있다. 충남지역의 농지연금 가입자는 2011년부터 2018년까지 1589명의 고령 농업인에 농지를 담보로 500억원(1인당 월평균 90만원)을 지원해 노후생활 안전에 기여하고 있다.

올해는 275건의 농지연금 가입을 통해 현재까지 총 1864 농가가 연금혜택을 받고 있으며, 특히 올해는 농지의 감정평가율을 기존 80%에서 90%로 상향해 더 많은 연금액이 돌아갈 수 있도록 제도를 개선했다.



-공기업들이 다양한 사회공헌을 펼치고 있는데, 충남본부를 중심으로 추진하고 있는 활동이 있다면.

▲지역밀착형 사회공헌 활동을 실현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특히 충청권 현실을 반영한 사회공헌 활동인 '생명愛(애)손길' 행복충전활동을 추진 중이다. 농어촌공사 지역본부로는 충남본부에서 처음으로 추진하는 지역 특화 사회공헌 활동이다.

지사별로 노인, 청소년을 중점대상으로 선정해 '1지사 1촌 매칭'을 통한 밀착 멘토링, 희망 메시지 전달, 등 대상별 맞춤 자살 예방 활동을 전개하고 있고, 나눔 문화 확산을 위해 지방자치단체, 지역보건소 등 유관기관과 협업해 효율적인 자살예방활동을 펼 계획이다.



-인구감소와 더불어 농촌에 젊은 사람이 눈에 띄게 줄었다. 청년농과 후계농 육성사업에 대한 지원도 이뤄지고 있는지.

▲충남본부는 농지은행 사업을 통해 자금과 경험이 부족한 2030세대 젊은 농업인에게 영농에 필요한 맞춤형 농지를 집중적으로 지원함으로써 안정적인 농업·농촌 정착을 돕고 있으며 청년 농업인들의 지속적인 호응을 얻고 있다. 충남지역본부는 2012년부터 2018년까지 3334명의 2030세대 농업인에게 3459ha의 농지를 지원했다.

올해는 도내 청년 창업농으로 선정된 158명을 포함한 젊은 농업인들에게 농지은행 전체 지원면적의 24.7%까지 확대 지원해 젊은 전문농업경영인을 육성할 계획이다. 대담=윤희진 경제사회부장·정리=원영미·사진=이성희 기자



김종필 본부장은 누구?

김 본부장은 1990년 충남대 농업경제학과를 졸업해 1991년 한국농어촌공사에 입사했다. 이후 1999년 충남대 대학원 농업경제 석사, 2011년 서울대 최고농업정책과정을 수료했다. 2012년엔 충남지역본부 농지은행 부장, 2015년 성장전략실장, 2015년 기획조정실장, 2018년 충남지역본부장 등을 역임했다.



포토뉴스

  • 대한민국이 그려진 계단 대한민국이 그려진 계단

  • 북한, 강원도서 미상 발사체 2발 발사 북한, 강원도서 미상 발사체 2발 발사

  • 찾아보기 힘든 태극기 찾아보기 힘든 태극기

  • 단재 신채호선생 항일운동 뮤지컬 단재 신채호선생 항일운동 뮤지컬

제8회 대전달빛걷기대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