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비주얼 > 카드뉴스

[카드뉴스] 치과의사 선생님에게 꼭 말해야 하는 5가지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07-24 17:12 수정 2019-07-24 17:12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1


2


3


4


5


6


7


8


9


10


11
치과의사 선생님에게 꼭 말해야 하는 5가지

아이나 어른이나 치과가기 싫기는 마찬가지다. 1~3년에 한 번씩은 가게 되는 치과에서 말하지 않고 넘어가면 큰일 나는 만성질환 유형이 있다고 해서 알아봤다.

1. 당뇨 - 스트레스에 취약한 당뇨 환자는 통증으로 고혈당 혹은 치료 지연시 저혈당이 될 수도 있다고 한다. 아침 식사를 마친 오전 중에 치과를 방문하는 것이 좋다고 한다.

2. 신장질환 - 급성·만성신부전 환자의 경우 응급 치과치료만 가능하다. 투석 당일에는 출혈 가능성 때문에 치료가 불가능 하다고 하니 다음날부터 치료를 받는 것이 좋다.

3. 간질환 - 정상인보다 지혈 속도가 더뎌 통제가 어려운 간질환 환자의 경우 응급상황이 아니라면 출혈이 발생하는 치과치료는 피하는 것이 좋다.

4. 골다공증 - 골다공증 환자가 복용하는 "비스포스포네이트"계열 약물은 발치 후 회복이 더디거나 치조골 괴사가 일어날 가능성을 높인다고 한다.

5. 심근경색 - 심근경색 환자의 경우 시술 후 6개월 가량은 치과 치료를 피해야 하며 이후 출혈이 발생하는 치료는 "항응고제" 약 중단 여부를 전문의와 상담해야 한다.

중요하지만 무심코 지나치기 쉬운 5가지 질환.

주변에 해당 질환을 앓는 사람들이 있다면 꼭 말해주자.<출처:타임보드/정미선 객원기자>

포토뉴스

  • 가을 옷 전시된 의류매장 가을 옷 전시된 의류매장

  • 가을을 걸친 패션 가을을 걸친 패션

  • 대전시, 공공교통 환경주간 기념식 개최 대전시, 공공교통 환경주간 기념식 개최

  • ‘대전도시철도공사 사장 내정자의 임명을 철회하라’ ‘대전도시철도공사 사장 내정자의 임명을 철회하라’

제8회 대전달빛걷기대회